대구 연기학원발 추가 확진 없어,,,성서고, 남산고, 예담학교 학생과 교직원 등 1천325명 음성 판정

  • 서정혁
  • |
  • 입력 2020-07-04   |  수정 2020-07-04
2020070301010001795.jpeg
3일 오후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대구 중구 소재 연기학원 내 신발장에 원생들의 신발이 남겨져 있다. 윤관식기자 yks@yeongnam.com
신천지 교인을 중심으로 발생한 신종 코로나19사태 이후 또다시 연기학원발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한 대구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보건당국이 일단 안도하고 있다.

4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성서고, 남산고, 예담학교 등 지역 3개 고교 학생과 교직원 등 1천325명을 상대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 학교는 최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경명여고 학생 한 명과 같은 연기학원(대구 중구)에 다니면서 양성 판정을 받은 학생들이 재학 중인 곳이다.

앞서 시는 경명여고 3학년 219명과 교직원 41명 등 260명을 상대로 선별검사를 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했다. 이와 별도로 최근 부모와 제주 여행을 다녀온 3학년 학생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등교중지 결정이 내려진 달성군 유가초등학교 학생과 교직원 62명을 상대로 한 검사에서도 모두 음성 판정이 내려졌다. 교육 당국은 이들 학교 학생과 교직원들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등교 재개 일정을 조율 중이다.

보건당국은 이와 별도로 연기학원 등을 통해 양성 판정을 받은 학생과 재수생 등이 학교나 학원 이외의 지역에서 외부인들과 접촉했을 것으로 보고 동선을 추적하는 한편 최초 감염원을 파악하기 위한 조사도 병행하고 있다.

현재 대구에서 양성 판정을 받거나 타 시·도에서 이첩돼 대구시가 관리하는 확진자 7천17명 가운데 29명은 전국 5개 병원에, 2명은 생활치료센터에서 각각 치료 중이다.

한편 경북에서는 경주에 사는 68세 남성 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지난달 24일 경기도 고양에서 또 다른 확진자와 접촉한 뒤 발열, 기침 등 증상을 보여 경주시보건소에서 검사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북지역 누적 확진자 수는 1천391명으로 늘었다.

서정혁기자 seo1900@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