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장' 뜨면 먼저 연락…현대차 상용차 안전알림 서비스

  • 입력 2020-07-05

 현대차는 트럭 운전 중에 경고등이 뜨면 먼저 연락해서 상담, 출동하는 서비스를 한다고 5일 밝혔다.


현대차는 상용차 고객 안전을 위해 업계 처음으로 대형트럭 엑시언트 프로 차주를 대상으로 '어드밴스드 케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말했다.


이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 '블루링크'로 수집되는 DTC(고장코드) 정보를 활용해서 정비 서비스를 하는 능동형 케어 서비스라고 현대차는 말했다.


엑시언트 프로 차량에 문제가 있을 경우 고객센터에서 원격으로 모니터링한 뒤, 유선으로 연락해 설명해 주고 필요하면 사전 출동 서비스도 한다.


현대차는 정비 예약이나 긴급출동 서비스를 함께 지원해서 상용차 운전자에게 가장 중요한 운행시간을 늘려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경제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