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쇼핑, '불금'보다는 '불화'…60대 여성 가장 자주 이용"

  • 입력 2020-07-06
현대카드 1분기 이용 분석…"코로나19 영향"

온라인 쇼핑몰 이용이 주말보다는 주초에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우려가 고조한 1분기에 가장 자주 온라인 쇼핑몰을 이용한 세대는 60대 여성으로 파악됐다.


현대카드는 온라인마켓 이베이코리아(이하 이베이)와 손잡고 운영하는 '스마일카드' 이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전체 스마일카드 회원 90만여명 가운데 40대 회원이 40.5%로 가장 비중이 컸고, 30대가 32.8%로 뒤를 이었다. 


올해 1분기 1인당 결제금액도 40대 남성과 30대 남성이 각각 1, 2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 기간 1인당 월간 이용건수는 60대 여성과 40대 여성이 가장 많았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코로나19의 건강 우려가 상대적으로 크면서도 경제활동도 여전히 활발한 60대 여성이 언택트 소비에 관심이 커진 것 같다"고 추측했다. 


요일별 사용 금액을 보면 화요일 19%, 월요일과 수요일 각 17%, 목요일 13%, 금요일과 일요일 12%, 토요일 10%로, 주말보다는 주초에 온라인 쇼핑이 더 활발했다. 


시간대별로는 밤 11시와 오전 10시가 각각 6.3%와 5.8%로 높은 비중을 나타냈다.
화요일 밤 10∼12시에 쇼핑객이 몰려 평균 다른 시간대보다 이용금액이 평균 2.7배에 달했다.
올해 1분기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언택트(비대변) 소비 트렌드가 가속화하며 스마일카드의 1분기 결제금액은 작년 같은 기간의 2.1배로 늘었다. 


한편 현대카드는 스마일카드 출시 2년 만에 누적 발급량이 90만장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스마일카드는 특정 가맹업체에 특화한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의 일종으로, 이베이 계열 지마켓과 옥션뿐만 아니라 스마일페이가 탑재된 온라인 쇼핑몰과 배달 앱에서 이용금액의 2%를 적립해준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스마일카드는 출시 2년 만에 최고의 언택트 금융상품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고 자평했다.  

연합뉴스

경제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