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전 총리 지원사격...영일만대교 건설 가능성 커지나

  • 마창성
  • |
  • 입력 2020-07-14   |  수정 2020-07-14
송철호 울산시장도 기재부 간부들과 만나 건설사업 적극 설명...기대감 높아져

 

201609291115252998659317_0.jpg
영일만대교 조감도

포항지역의 해묵은 현안인 영일만대교 건설사업이 추진 동력을 다시 얻고 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송철호 울산시장 등 여권 인사들이 최근 이 사업에 힘을 보태고 있기 때문이다.

 


경북도와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포항에서 열린 2020 경북포럼에서 주제강연을 한 이 전 총리는 "최근 한국기업이 수주한 아프리카 탄자니아 수도 다르에스살람(Dar es Salaam)의 해상교량과 같이 영일만 횡단 대교도 효율적인 교통 흐름을 위해 건설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 같은 날 포항·경주시와 해오름동맹을 맺고 있는 송 시장도 기획재정부 간부들과의 오찬 자리에서 영일만대교 건설사업에 대해 적극 설명했다.


송 시장의 지원사격은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하루 전 울산시청에서 열린 '동해남부권 상생발전 특별회의'에 참석해 영일만대교 건설에 힘을 보태달라고 요청해 이뤄졌다. 이 지사는 송 시장에게 "영일만 대교 건설사업은 울산에도 꼭 필요한 사업인 만큼 힘을 보태달라"고 말했다. 이 지사의 요청을 송 시장이 즉각 실행에 옮긴 셈이다.


영일만대교는 포항시 남구 동해면~북구 흥해읍 18㎞(터널 2.9㎞, 해상교량 9㎞, 접속도로 6.1㎞)에 이르는 포항~영덕고속도로 구간에 포함된 해상교량이다. 포항 출신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 시절인 2008년부터 추진해왔으나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초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 선정 때도 탈락해 사업을 포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이 지사와 이강덕 포항시장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청와대를 찾아 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포기하지 않았다. 이 지사는 "전국에 해상교 35개가 있다. 인천 7개, 부산·경기·경남 각 5개, 전남 4개, 기타 9개다. 특히 섬을 연결하는 긴 다리는 많은데 경북에는 하나도 없다"며 영일만대교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강조했다. 이 시장도 "영일만대교는 환동해권 유라시아 대륙을 연결하는 첫 횡단교이자 통일과 교역, 동해안 관광산업에 꼭 필요한 사업"이라고 밝혔다. 


경북도와 포항시는 영일만대교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국가적으로는 동해안고속도로의 단절구간(포항~영덕)을 연결하는 기능을 할 뿐 아니라 환동해 거점 중심 항만으로 지정된 영일만항을 북방물류의 중심으로 육성할 수 있다. 지역적 측면에서도 서·남해안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동해안의 국토 균형발전 차원에서도 필요하다. 


포항지역 경제인들은 "포항은 물론, 경북 동해안의 랜드마크가 될 영일만대교는 울산 등 주변에서 지원사격을 할 때 힘을 모아 다시 추진해야 한다"며 "지진피해를 당한 포항의 특수성도 감안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