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이낙연 전 총리, 송철호 시장도 "영일만대교 꼭 필요"

  • 논설실
  • |
  • 입력 2020-07-16   |  발행일 2020-07-16 제27면   |  수정 2020-07-16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송철호 울산시장이 최근 경북 포항 영일만대교 건설사업의 필요성을 동시에 언급했다. 이 전 총리는 지난달 26일 포항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얼마 전 한국기업이 수주한 아프리카 탄자니아 해상교량과 같이 영일만 횡단 대교도 효율적인 교통 흐름을 위해 건설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같은 날 송철호 시장도 기획재정부 간부들과의 오찬 자리에서 영일만대교 건설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장시간 설명했다는 후문이다. 경북도와 포항시는 여권 핵심인사들의 이 같은 지원사격으로 해묵은 현안으로 남아 있던 영일만대교 건설사업을 재추진할 동력을 얻게 돼 다행이다.

영일만대교 건설사업에는 포항시 북구 흥해읍에서 포항신항 인근 인공섬까지 바다 위 4.7㎞ 구간에 다리를 놓고, 인공섬에서 포항 남구 동해면까지 4.1㎞ 구간에 해저터널을 뚫는다는 구상이 담겨 있다. 만약 이 사업이 추진되지 못하고 좌초되면 부산과 강원도를 잇는 동해고속도로는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된다. 포항~울산 고속도로는 2015년 개통됐지만, 이 구간은 끊겨져 있어 교통량이 포화상태인 포항 시가지를 통과해 영덕까지 가야 한다.

이 전 총리와 송 시장이 영일만대교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한 것은 물론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이강덕 포항시장이 기회가 있을 때마다 여야 정치권에 지원 요청을 한 이유도 있겠지만, 근본적으로 사업의 당위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도지사는 "영일만대교 건설은 단순한 SOC사업이 아니라 반도국가 한국이 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시작점이 되는 국가 백년대계 사업"이라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국토 균형발전 차원에서도 영일만대교 건설사업은 하루빨리 추진돼야 한다. 영종대교·인천대교·목포대교·거가대교 같은 해상교량이 서해안과 남해안을 중심으로 35개나 있지만 동해안을 끼고 있는 경북에는 한 개도 없다. 포항 시민들은 영일만에 해상교량이 건설되면 포항시가 환동해 허브도시로 업그레이드될 수 있다는 꿈을 갖고 있다. 아직 지진 피해를 다 극복하지 못한 포항지역의 경제 회복을 위해서도 정부의 결단이 필요하다.

오피니언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