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전 발표 '카레' 인종차별 논란에 '노라조' 조빈 사과

  • 인터넷뉴스부
  • |
  • 입력 2020-07-16
조빈인스타그램.jpg
사진:조빈 인스타그램 캡처
'노라조' 조빈이 2010년 발표한 노래 ‘카레’가 인종차별적 내용을 담고 있다는 논란이 불거지자 사과했다.

조빈은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장문의 글을 게재다.

조빈은 글에서 "노라조는 인종차별이나 종교 모독의 생각을 전혀 가지고 있지 않다"라며 "커리라는 음식은 인도 음식에 없다는 말에 예전에 제대로 확인하지 못하고 곡 작업을 하게 된 이유는 한국에 살면서 커리의 역사에 대한 변형된, 잘못된 정보를 듣고 살아오다 보니 '카레는 인도 음식이구나'라고 교육이 돼 있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조빈은 "인도 본 고장 느낌을 내기 위해 사용한 몇 가지의 단어가 그 말을 사용하시는 그 나라 분들에게 어떤 의미로 쓰이고 또 얼마나 신성한 말인지 제대로 된 뜻 파악이 되지 못했다. 이것은 분명한 저희의 실수"라고 인정하고 "단지 카레는 누가 먹어도, 어떻게 먹어도 맛있는 음식이라는 걸 노라조 스타일로 즐겁게 알리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조빈은 "앞으로 올바른 정보를 가지고 노래를 만들고 부르는 가수가 되겠다"라며 "마음 상하셨을 남아시아와 인도에 계시는 많은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사과했다.

마지막으로 조빈은 아이돌그룹 세븐틴 멤버 원우 버논 도겸이 '카레'를 부른 영상에 대한 지적도 간접적으로 언급하고 "다른 나라의 전통에 대한 무지로 시작된 저희의 노래가 많은 분들과 각 나라 팬들과 문화를 사랑하며 월드투어 중인 멋진 후배 가수에게 상처가 되지 않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4월 ‘인사이드 세븐틴’(Inside Seventeen)과 지난 13일 ‘고잉 세븐틴’에선 세븐틴 원우와 버논, 도겸이 노라조의 ‘카레’를 부르는 장면이 방송됐다. 이를 접한 일부 해외 팬들이 ‘카레’가 인종차별 및 인도 종교모독 노래라고 지적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연예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