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영남권 신공항 문제에 정치권은 손 떼라

  • 논설실
  • |
  • 입력 2020-07-30   |  발행일 2020-07-30 제27면   |  수정 2020-07-30

부산·울산·경남 정치권이 추진하고 있는 가덕도 신공항 건설이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의 주요의제로 등장했다. 차기 민주당 당권을 노리는 이낙연 의원이 최근 부산을 방문해 가덕도 신공항 지지발언을 했기 때문이다. 이 의원은 "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가 8월 중에 1차 보고서를 낼 예정이다. 김해 신공항은 확장성에서 분명 한계가 있는 만큼 백년대계를 위해 가덕도 신공항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국무총리 시절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대해 신중론을 유지해 온 사람이다. 그는 지난해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대안까지 가는 건 검증위 역할이 아니다"며 가덕도 신공항 거론 자체를 경계했다. 그런데 전당대회를 앞두고 부산·경남지역 당원들의 지지를 얻기 위해 가덕도 신공항 언급을 하며 무리수를 둔 것이다. 특히 자신이 총리 시절 진행한 김해신공항 검증 사업이 막바지에 이른 상황에서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은 부적절하기 짝이 없다.

영남권 신공항 문제는 2016년 정부가 ‘김해공항 확장, 대구통합공항 이전'으로 결론을 낸 사안이다. 당시 영남권 5개 시·도지사도 김해공항 확장안에 합의를 했다. 지난해 6월 국무총리실에서 부산·울산·경남 단체장의 요구로 김해공항 확장 방안을 재검증하기로 한 것 자체가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정권이 바뀔 때마다 국책사업이 이런 식으로 표류하면 앞으로 국민이 정부정책을 어떻게 신뢰할 수 있겠는가.

부산지역 정치권은 현재 김해신공항 검증 발표가 임박하자 국무총리실을 전방위적으로 압박하고 있다. ‘동남권 신공항추진기획단’ 단장을 맡고 있는 민주당 김정호(김해을) 의원은 최근 "총리실 검증위가 국토교통부 의견을 수용해 확장안을 추진하도록 손들어 주는 것 아닌지 부·울·경 검증단은 의심하고 있다"며 노골적으로 총리실을 겨냥했다.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는 신공항 건설을 당리당략과 연결하려는 정치권 발상에 휘둘려서는 절대 안 된다. 검증 결과가 객관성과 공정성을 잃을 경우 엄청난 지역 간 갈등이 발생할 것이다.

오피니언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