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틱톡 매각 수익금 일부 미국정부에 내라"

  • 입력 2020-08-05   |  발행일 2020-08-05 제14면   |  수정 2020-08-05
MS 등 다수 기업 인수 의향
9월15일까지 미성사시 폐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3일(현지시각) 중국 소셜미디어 '틱톡'의 미국 사업 매각 추진과 관련, 마이크로소프트(MS)나 다른 미국 기업이 틱톡을 인수하더라도 상관없다며 승인 의사를 밝혔다.

다만 거래는 다음 달 15일 전에 이뤄져야 한다며 시한을 제시하고는 그렇지 않을 경우 틱톡 사업은 문을 닫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거래 성사에 따른 상당 부분의 수익금을 미국 정부가 받아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낮 미국인 고용 확대를 위한 행정명령 서명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MS의 틱톡 인수 협상과 관련, MS 최고경영자와 대화를 나눴고 미국 내 틱톡을 중국이 통제할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인수 주체와 관련, "그것이 MS든, 다른 누구 대기업이나 보안 업체든, 아주 미국적인 기업이든 상관없다"고 말했다.

틱톡 매각 시한과 관련해서는 미국 회사의 틱톡 사업 인수가 '마감일'인 9월15일까지 완료돼야 한다며 "그 시점에 미국에서 (틱톡) 사업은 문을 닫게 될 것"이라고 못박았다.

또 MS의 인수 지분과 관련해서는 "30%를 사는 건 복잡하다고 생각한다"며 MS가 틱톡 지분 전체를 사들이는 게 더 나을 수 있다고 말했다.

세계적으로 인기를 끄는 틱톡 브랜드 자체에 대해선 "브랜드는 인기 있다(hot)"면서 "훌륭한 자산"이라고 인정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거래 성사 시 상당한 대가가 미국 국고로 들어와야 한다고도 말했다.

그는 이날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도 틱톡 매각 수익의 일부를 미국에 넘어와야 한다고 되풀이했다.

그는 틱톡의 미국 내 영업을 MS에 매각할 경우 매각 수익의 "큰 비율"을 미국 정부가 받아야 한다고 거듭 밝혔다.

미국은 중국 소유 동영상 애플리케이션(앱)의 매각을 가능하게 할 것인만큼 중국으로부터든 MS로부터든 수익금의 몫을 받을 자격이 있고 "그것이 매우 공정하다"는 게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이다.

앞서 MS는 전날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가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를 나눈 뒤 발표한 성명에서 틱톡 인수 협상을 늦어도 다음 달 15일까지 마무리짓겠다고 밝혔다.

MS는 "대통령의 우려를 해소하는 것에 대한 중요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며 "틱톡 인수와 관련해 미국 재무부 등으로부터 안보 심사를 철저하게 받을 것이며 미국에 제대로 된 경제적 이익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국제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