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대구 취수원 다변화란 이름의 임하댐 취수계획 철회 요구

  • 이두영
  • |
  • 입력 2020-08-04   |  수정 2020-08-04
2020080401000137300004751
하늘에서 내려다 본 임하댐 전경.

경북 안동시는 최근 대구 취수원 이전에서 취수원 다변화로 초점을 맞춘 환경부의 '낙동강 유역 통합 물관리 방안' 연구 용역 중간보고에 대해 "더 이상 이전이든, 다변화든 안동인과 시민의 희생이 바탕이 된 대안은 용납할 수 없다"는 강한 입장을 표시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대구광역시 취수원 다변화' 용역을 언급하면서 구미 해평취수장 또는 안동 임하댐에서 취수하는(안) 가운데 "임하댐 보다 구미 해평 취수장을 더 선호한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다.

시는 "왜 대구 취수장 용역에 안동이 언급되어야 되는지? 그리고 그 진위가 무엇인지? 에 대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며 "5일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방안 중간보고가 있는 만큼, 그 발표가 공식적으로 나오면, 그 결과에 따라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갈수기에 낙동강 하천 유지수로도 부족한 상황에서 다시 임하댐 물 30만t을 댐 도수로를 통해 대구로 흘려 보낸다면 하류지역의 하천 오염을 가중시킨다"며 "용수는 하천 유지수로 활용한 후 하류에서 취수하는 것이 환경적인 측면에서도 가장 유리한 수자원의 기본원칙마저 무시한 것"이라며 필요할 때 마다 댐에서 수도관을 꼽아 빼가듯 하는 것이 과연 하천 유지관리 정책에 맞는 것인지 우려를 표했다.

한편 안동은 이미 지난 50년 영남 하류지역의 물 공급을 위해 갖은 규제를 감당해 왔다. 만약 이번 취수원 이전지에 포함되면 장기적으로 상수원보호구역 확대와 이에 따른 개발제한은 물론 지역 주민들의 정신·재산적 피해는 불 보듯 뻔한 일이 된다는 것.

최근 안동시 권역 내 231.2㎢에 달하는 광활한 자연환경보전지역을 해제 또는 완화하자는 목소리가 안팎으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또 다시 임하댐 취수 방안이 거론되면 그 동안 추진해온 일들은 물거품이 될 것임에 강한 유감의 뜻을 표시했다.

안동시 관계자는 "물 식민지화의 연장선에 있는 이 현안에 대해 결코 좌시하고 있지 않을 것"이라며 "전면 백지화를 위해 총력을 다해 안동시민의 권리를 수호하고, 마지막까지 시민과 안동의 물을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이두영기자 victory@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