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안동농협 풍산김치 수출량 지난해보다 30% 이상 증가

  • 이두영
  • |
  • 입력 2020-08-05   |  발행일 2020-08-06 제8면   |  수정 2020-08-05
코로나19 면역력 강화에 효과 연구결과 발표...유산균 풍부한 건강식품 인식 영향
2020080501000164100005821
포기김치 등 다양한 종류로 구성된 풍산김치 수출량이 늘어나고 있다.

한국 김치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지면서 서안동농협 풍산김치 수출량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안동시는 5일 미국, 일본, 싱가포르 등지로 수출되는 풍산김치는 지난달 말 기준 수출량은 335t(106만달러, 12억원)로 지난해 같은 시기 241t(85만 달러)에 비해 30% 이상 증가했다.

특히 4~6월의 경우 지난해 동기 대비 60% 이상 크게 증가했고, 이달에 수출할 물량도 지난해 동기 대비 5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출이 증가하는 이유는 한국인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치사율이 낮은 이유가 김치의 영향이라는 연구결과가 발표되고, 잘 발효된 김치는 유산균이 풍부한 최고의 건강식품이라고 인식 되면서 수출이 급증하고 있다.

풍산김치는 상황버섯 추출물을 활용해 김치를 만들고 있다. 상황버섯 추출물은 김치의 발효를 지연시키고 특유의 아삭한 맛을 오래 보존하며 감칠맛을 더해 익을수록 더욱 깊은 맛이 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지속적으로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는 것은 풍산김치의 위생관리 및 우수한 품질이 현지 소비자로 부터 인정받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외국인의 입맛과 식품소비 트렌드에 맞춘 특화된 김치도 개발해 수출 길에 올랐다. 젓갈 맛에 거부감이 있는 외국인과 채식주의자들이 먹을 수 있도록 젓갈과 고기류가 들어가지 않은 비건(채식주의자)김치를 개발해 상품화를 완료, 지난달 22일 3t을 미국으로 수출했다.

안동시 관계자는 "김치가 코로나19 바이러스 예방에 효능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된 만큼 김치 소비촉진을 위해 적극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이두영기자 victory@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