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낙동강 물관리 '한국판 뉴딜' 채택해 물 갈등 해소해야

  • 논설실
  • |
  • 입력 2020-08-07   |  발행일 2020-08-07 제23면   |  수정 2020-08-07

낙동강 유역의 물관리 문제가 영남권 5개 지자체의 필수 과제로 떠올랐다.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을 정부의 한국판 뉴딜사업에 추가로 포함해야 한다는 당위성이 부각된 것이다. 지난 5일 경남도청에서 열린 제1회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에서 제기됐다. 이날 회의에서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이 국가 프로젝트에 포함되도록 정부에 건의하기로 협의했다. 낙동강 물 사업의 뉴딜 추진 제안은 지난달 27일 영남미래포럼을 통해 송철호 울산시장이 먼저 제기했다. 이어 지난달 31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공식적으로 공감을 표하면서 급물살을 타고 있다.

물 문제 해결을 위해 영남권 5개 지자체가 공동보조를 취한 것은 불가피하다. 우선 취수원 다변화는 맑은 물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서 절실하다. 그런데 엄청난 사업비가 문제다. 대구시의 수돗물 취수원 다변화에는 7천억~1조 원이 필요한 것으로 추산된다. 관로 확충·정수처리 강화 비용인데 대구시 예산으로는 감당하기 어렵다. 하지만 정부의 뉴딜 사업에 채택되면 국가와 수자원공사가 비용을 분담하고, 예비타당성 조사 등의 까다로운 절차를 앞당길 수 있는 이점이 있다. 지역 현안 해결과 함께 대역사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할 수 있으므로 일거양득이다. 공동 목표에 전력투구하지 않을 수 없는 이유다.

사실 맑은 물을 먹을 권리보다 더 소중한 것은 없다. 수돗물 문제는 오래전부터 낙동강 상류와 하류지역 지자체 간 갈등의 대상이었다. 갈수기엔 더욱 그랬고 상류지역 수변 오염 사건도 빈발했다. 낙동강 물과 청도 운문댐 물을 식수로 쓰는 대구는 낙동강 상류쪽 취수원을 더 많이 확보해야 하는 해묵은 과제를 안고 있다. 권 시장이 최근 구미·안동 등 취수원 공동 활용지역에 상생 기금 조성을 약속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이번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은 추가로 정부의 한국판 뉴딜 사업에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 꼭 성사시켜 '영남권 5개 지자체 협력사업 성공'이라는 역사적 새 지평을 열기를 기대한다.

오피니언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