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구경북 신공항을 부산항공청에서 管制한다?

  • 논설실
  • |
  • 입력 2020-08-14   |  발행일 2020-08-14 제23면   |  수정 2020-08-14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건설될 경우 공항 관제업무를 자체 담당할 '대구경북항공청' 설립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통합신공항이 건설되면 민항 규모가 지금의 대구공항보다 2~3배 커지는 만큼 독자적인 항공 관제기구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현재 국내 항공교통 관련 업무는 국토교통부 산하 항공교통본부와 공공기관인 서울·부산·제주지방항공청이 맡고 있다. 대구공항의 경우 부산지방항공청이 관리하고 있다.

대구가 지금도 국내 항공교통의 수도 기능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이 드물다. 대구혁신도시 인근 동구 상매동에는 2017년부터 항공교통본부가 입지해 있다. 국내에 단 하나뿐인 항공교통통제센터(ATCC)가 이곳에 있다. 항공교통본부는 대구관제센터(ACC)도 가동하고 있다. 항공기가 국내 공역에 들어오면 맨 처음 교신을 주고받는 곳이 대구관제센터다.

안전운항국, 공항시설국, 항공관제국 등의 조직을 갖추고 있는 지방항공청의 업무는 다양하다. 항공보안에 대한 지도 감독 업무와 항공기사용사업 등록에 관한 업무, 항공기 수리·개조 승인에 관한 업무, 항공수요 증가에 따른 공항시설 확충사업, 공항건설 보상계획, 헬기장 및 이착륙장 설치 허가 업무를 수행한다. 최근엔 드론 관련 업무도 담당하고 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은 오늘(14일) 열릴 예정이던 국방부 이전부지 선정위원회가 의성군민의 반발로 2주간 연장되는 등 진통을 겪고 있긴 하다. 그러나 정부가 새로운 중재안 등을 마련해 의성군민 설득작업에 나설 전망이어서 공항 건설은 큰 차질 없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많은 진통 끝에 완성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주요 행정 업무를 부산지방항공청에서 맡는다는 것은 누가 보더라도 부적절하다. 부산지방항공청이 현재 '김해공항의 항공운항 증대'를 현안으로 삼고 있는 데서도 알 수 있듯이, 대구경북항공청이 별도로 설립되지 않으면 지역 간 이해충돌로 인한 갈등이 속출할 것이다. 기존의 부산지방항공청에서 대구경북항공청을 분리하거나, 아니면 특별법 등을 통해 현재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처럼 자체 설립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오피니언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