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대구 오피스텔 전세가 전국 주요 도시 중 상승폭 가장 커

  • 임훈
  • |
  • 입력 2020-09-22   |  수정 2020-09-22
전용면적 3.3㎡당 평균 전세가는 1천296만원
7월 1천123만원 대비 173만원 상승

지난 8월 대구지역 오피스텔 전세가가 전월 대비 전국에서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세상한제 등 '임대차 3법' 시행으로 전세 매물이 감소한 것이 오피스텔 전세가 상승 원인으로 지목됐다.

22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자료를 토대로 수도권 및 지방광역시의 오피스텔 전세가를 분석한 결과, 8월 대구지역 오피스텔 전용면적 3.3㎡당 평균 전세가는 1천296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7월 1천123만원 대비 173만원 상승한 것으로, 전국 주요 도시 중 상승 폭이 가장 컸다.

대구의 뒤를 이어 △광주(84만원 상승) △경기(70만원 상승) △부산(54만원 상승) △울산(38만원 상승) △서울(28만원 상승) 순으로 전월 대비 3.3㎡당 오피스텔 평균 전세가가 올랐다. 3.3㎡당 평균 전세가가 하락한 지역은 △대전(30만원 하락) △인천(2만원 하락) 두 곳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최근 주택임대차보호법(임대차 3법)이 개정되며 주택 전세 품귀현상으로 오피스텔 전세 수요도 상당히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며 "수요는 높지만 전세 매물이 부족해 오피스텔 전세가는 상승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현상으로 세입자가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깡통전세'가 나올 수 있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될 위험이 있다"고 덧붙였다.

'임대차 3법' 중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는 지난 8월부터 시행 중이며, 전월세신고제는 내년 6월 시행 예정이다.
'임대차 3법'의 주요 골자는 기존 2년에서 2년을 더 연장할 수 있는 계약갱신청구권과 전월세 상한을 5%이내로 제한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상대적으로 수익률이 낮은 전세매물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전국의 오피스텔 전세가도 전반적 오름세다.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전국 전용면적 3.3㎡당 오피스텔 평균 전세가는 지난 4월 1천377만원을 기점으로 5월(1천421만원), 6월(1천441만원) 3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다 7월 1천412만원으로 하락했다. 하지만 8월 전국의 3.3㎡당 오피스텔 평균 전세가는 7월 대비 49만원 증가한 1천461만원으로 조사됐다.
임훈기자 hoony@yeongnam.com

경제인기뉴스


  • 영남일보TV

    더보기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