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동시의회, 경북 대구 행정통합 반대 촉구 건의문 채택

    • 이두영
    • |
    • 입력 2020-10-27   |  수정 2020-10-28
    "조급한 통합은 허울 좋은 포장에 불과"
    2020102701010010420.jpg
    대구 경북 행정통합을 반대하는 촉구 건의안을 채택한 의원들이 현수막을 내보이고 있다.
    경북 안동시의회(의장 김호석)는 지난 26일 제220회 임시회 제5차 본회의를 개최해 '경북·대구 행정통합 반대 촉구 건의안'을 채택하고, 대통령비서실, 국회, 국무총리실, 행정안전부 등에 전했다.

     

    의원들은 건의문을 통해 신도청 시대 개막의 박수 소리가 채 멈추지 않은 시기에 심도 있는 분석이나 논의의 과정도 없이 일방적으로 통합을 추진하는 현 상황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고, 통합은 비상식적인 내용과 비현실적인 구상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먼저, 수도권에 대응할 강력한 경쟁력이 담보되지 않은 단일 공동체는 단순한 합산에 불과해 국토 균형 발전에 전혀 기여하지 못한다는 점을 지적했다.

    장밋빛 기대를 한목에 받았던 마산·창원·진해 통합의 경우에도 통합의 효율성 증대 효과가 불확실한데, 경제 논리로 밀어 붙여진 통합은 원점에서 재검토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통합은 동·남부권 의존도만 높이고 결국 대구 중심의 지방정부 출범이라는 결과가 되어 경북 내 불균형을 심화시킬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도청 신도시 조성을 마치지 못한 행정통합은 경북 대구 모두가 공멸하는 길임을 경고했다.

    단체장 선출 문제와 더불어 각 행정기관의 존속 문제를 거론했다. 31개 시·군·구의 현실적인 요건을 무시한다면 효율적 행정의 장애물에 불과한 행정통합이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의원들은 "통합 신공항 이전, 낙동강 물, 도청 신도시 개발 문제 등 굵직한 현안 사업을 뒤로하고, 조급하게 경북·대구를 통합시키겠다는 것은 허울 좋은 포장에 불과하다"며 "코로나 여파로 도탄에 빠진 민생을 생각해서라도 행정통합이라는 결론에 억지로 끼워 맞추려는 노력은 그만 둘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두영기자 victory@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 영남일보TV

    더보기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