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복주회복병원, 대구 경북 최초 기립과 보행 돕는 로봇 2종 도입

  • 이두영
  • |
  • 입력 2020-11-10   |  수정 2020-11-11
건강보험 적용 병원비 비용 부담은 줄이고, 빠른 복귀 도와
2020111001000380200014972
복주회복병원에서 재활치료를 받는 환자가 에리고 프로 재활 로봇을 이용해 홀로서기 운동을 실시하고 있다.
경북 안동시 풍산읍 막곡리 복주회복병원이 대구·경북 최초로 환자들의 기립과 보행을 돕는 로봇 2종을 도입했다.

재활 로봇은 뇌졸중 및 척수 환자의 기능 회복을 돕는 첨단 장비로 보행을 위해 환자가 반복 훈련을 안전하게 받을 수 있도록 돕고, 정상 보행에 가깝게 만든다.

도입된 '에리고 프로'은 재활 로봇의 세계 최고 권위의 전문회사 스위스 호코마 회사의 ' 안정성과 치료 효과가 입증된 장비로서, 뇌졸중(뇌경색, 뇌출혈)과 척수 손상 등 신경학적 손상 환자의 초기 기립 재활훈련에 사용되는 로봇이다. 전동식 경사테이블과 기능적 전기자극치료를 이용, 환자를 세우는데 집중해 심혈관계 기능 향상과 운동신경 회복, 후유증을 예방한다.

2020111001000380200014971
복주회복병원이 대구 경북 최초로 기립과 보행 돕는 로봇 2종 도입해 병원비 부담은 줄이고 빠른 복귀 도와주고 있다.
'워크 봇'은 외골격 형 보행재활 로봇으로 환자의 키, 다리 관절의 위치, 몸무게에 맞추어 자연스러운 보행을 유도하고 훈련하는 로봇이다.

근력이 거의 없는 환자에게도 걸을 수 있도록 힘을 제공하고, 근력이 일부 남아 있는 환자에게는 부족한 만큼의 힘을 실시간으로 보조한다. 이 때문에 뇌졸중(뇌경색, 뇌출혈), 파킨슨병에 의한 보행 장애와 척수신경 손상에 의한 마비, 다발성 경화증 등 근력이 부족해 기존의 치료가 버거웠거나 불가능했던 환자들도 걷기재활운동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기존 보행훈련은 오랜 기립 훈련을 통해 하체의 체중 지지나 이동이 가능해 어느 정도 보행이 가능한 환자의 대해서만 여러 명의 치료사가 환자의 다리와 허리를 붙잡고 걸음을 연습시키는 고전적인 훈련으로, 환자와 치료사 모두 안전상에 문제로 주의를 기울여왔다.

2020111001000380200014973
재활치료를 받는 환자가 워크 봇을 이용해 보행유도 치료를 받고 있다.
그 밖에도 간이 인지평가를 통해 결과를 분석하고 훈련 난이도를 환자에게 맞게 설계하는 통합용 전산화 인지재활치료시스템 장비인(코트라스 P)도 운영하고 있다.

지난달 뇌졸중, 척수손상, 파킨슨병 등 재활을 필요로 하는 환자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간호간병통합서비스에 준하는 서비스와 함께 오픈한 복주회복병원은 기존의 요양병원에서 4인실을 이용할 경우 발생하는 간병비와 상급 병실료가 모두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본인부담상한제를 적용하면 한 달에 50만 원 이하로 병원비가 경감되어 누구나 좋은 환경에서 로봇재활 등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다.

병원 관계자는 "그 동안 재활을 받기 위해 오랜 시간 가족과 떨어져 대도시에서 따로 생활을 하거나 불확실한 경제상황에 병원비로 고민하는 가계가 많다"며 "지역민들이 병원비로 불안해 하지 않고 지역 내에서 가족들과 함께 재활에 집중할 수 있는 지역 내 최고 병원을 만들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두영기자 victory@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건강인기뉴스

영남일보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