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겨울의 문턱, 소설(小雪) 참새와 감

    • 손동욱
    • |
    • 입력 2020-11-22   |  수정 2020-11-23
    2020112201000888300031551

    소설(小雪)인 22일, 대구시 동구의 한 주택 감나무에에서 참새들이 얼마 남지 않은 감을 비행하며 먹고 있다. 대구기상지청은 "23일 오전에는 기온이 뚝 떨어져 추워지겠다"고 예보했다.
    손동욱기자 dingdong@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 영남일보TV

    더보기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