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일보TV

더보기

대구시, 지역 건설업계와 소통의 장 마련...건설업계"지역 기업 공사 수주 확대 여건 강화를"

  • 임훈
  • |
  • 입력 2021-01-20   |  발행일 2021-01-21 제12면   |  수정 2021-01-20
2021012001000664100026341
대구시가 마련한 '2021 대형공공건설공사 발주계획 설명회'가 비대면 영상회의로 열리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지역 건설업계와 소통의 장을 마련한 가운데, 건설업계는 지역 기업의 공사 수주 확대 여건 강화를 주문했다.


대구시는 20일 비대면 영상회의로 '2021 대형공공건설공사 발주계획 설명회'를 열었다. 이날 설명회는 공사비 100억 원 이상 대형공공건설공사 발주계획 공유 등 지역 건설업체의 수주확대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대구시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대구시 발주 공사금액의 88%를 지역 기업이 수주했지만, 기타 공공발주 공사와 민간발주 공사의 지역 기업 공사금액 비율은 각각 17%와 26%에 머물렀다.
이날 설명회에는 대구시를 비롯한 공공기관 대형공공건설공사 발주부서 장들과 지역 건설협회, 전문건설협회, 기계설비건설협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대구시와 구·군, 공사, 교육청 등의 예정 공사비 100억 원 이상 대형공공건설공사 발주계획 현황을 공유하고 토론을 가졌다. 


지역 공공기관에서 발주 예정인 100억 원 이상 대형공공건설공사는 신천처리구역 오수간선관로 설치와 조야~동명 광역도로 건설 등 38개 사업이며 이중 500억 원 이상 대형공공건설공사는 6개다.


이날 설명회에서 지역 건설업계 관계자들은 △지역제한이 이뤄지는 100억 원 미만 공사 발주 증대 △국가 및 공기업의 공공발주 시 지역기업 참여 확대 △지역 주택조합 사업 시 지역기업 참여 확대 △지역기업 하도급률 준수에 대한 수시 점검 △중하위권 건설사 입찰 위한 공구분할 등을 대구시에 요구했다. 


대구시는 △공공건설공사 지역제한 입찰 및 지역의무 공동도급 우선 시행 및 공구분할 검토 등 지역업체 보호방안 협의 의무화와 △지역 업체 하도급률 제고 조치 시행강화 △올해부터 시행되는 공공건설공사 업역규제 폐지에 대한 원활한 업무추진을 발주부서에 요청했다. 대구시의 이번 조치는 대구시가 지난해 9월 수립한 '지역건설업체의 수주확대를 위한 건설사업 유형별·단계별 지원방안'의 하나다. 


김창엽 대구시 도시재창조국장은 "지역 건설업 활성화를 위한 첫 모임을 영상회의로 열어 아쉽다"며 "공공건설공사 발주부서와 협의를 거쳐 지역 건설업계의 요청을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임훈기자 hoony@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제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