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일보TV

더보기

국토부, 주거취약계층 지원 선도 지자체 지정…대구 중·동·서·북구 선정

  • 구경모
  • |
  • 입력 2021-01-20   |  수정 2021-01-21
선도지자체
국토부 제공.
대구 중구·동구·서구·북구가 국토교통부의 '2021년 주거취약계층 주거상향 지원사업' 시행 선도 지자체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쪽방, 고시원 등 주거취약계층에 대한 주거 지원이 대폭 강화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20일 "올해 주거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공공임대주택 이주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며 "이를 위해 공모를 거쳐 12개 지자체를 올해 사업 시행 선도 지자체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구시(중구·동구·서구·북구) 등 선도 지자체로 선정된 지역은 주거복지센터와 사회복지관 등 지역 복지 역량을 활용해 임대주택 이주 희망자를 발굴하고, 이주 과정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1대1 상담 등을 통해 발굴한 임대 주책 이주 희망자를 대상으로 현장을 동행해 희망 주택 물색 과정 등을 밀착 지원하고, 공공임대주택 입주 후에도 지역복지서비스가 단절되지 않도록 주거 상향사업 시행 지자체별로 특화사업을 운영해 지역사회 적응과정을 지원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를 위해 광역지자체 최대 7억2천만원, 기초지자체 최대 8천만원을 지원하는 한편, 반지하 거주 취약계층에 대한 주거 지원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는 "앞으로도 사회적 약자인 주거취약계층이 주거복지 사각지대로 인해 소외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촘촘한 주거복지 전달체계를 구축하겠다"며 "지방자치단체와 협업을 통해 지역 복지역량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경모기자 chosim34@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