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공항 활성화 생명줄 '대구경북線' 건설 못박아야

  • 최수경
  • |
  • 입력 2021-03-02   |  발행일 2021-03-02 제3면   |  수정 2021-03-02
통합신공항 교통망 '국가계획 반영' 사활

2021030101000034700000621

입지는 정했지만 대구경북통합신공항으로 가는 길은 여전히 첩첩산중이다. 2028년 개항을 위해선 지금부터 공항행정의 조종대를 쥐려는 노력이 동반돼야 한다. 천신만고 끝에 입지를 정한 통합신공항은 원하는 규모로 지어질 수 있는 근거마련이 필요하다. 신공항 연결철도와 고속도로 신설 및 확장에는 시·도민 미래와 생존권이 달려 있다.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통과로 어수선하지만 일단 원하는 사업들이 국가계획에 먼저 적시돼야 향후 이어질 행정절차를 조금이라도 앞당길 수 있는 여지가 있다.

미래 항공수요 1000만명 감안
민항기 이착륙 횟수 확대하고
年 26만t 화물터미널 설치해야

전주선 잇는 동서횡단선 추진
영호남 지자체 공조도 필요해

북구미IC~군위JC 고속도 신설
항공 물류 경쟁력 강화 정조준


◆신공항 규모는 충분하게 지어야

우선 주목할 것은 통합신공항 규모 등이 제6차 공항개발중장기 종합계획(2021~2025년)에 어떤 식으로 반영될지 여부다.

경북도는 이번 공항개발계획에 장래 항공수요 1천만명을 감안해 공항시설이 확충돼야 하고, 중·장거리 운항이 가능한 길이 3천500m짜리 활주로가 놓여진다는 내용이 선명하게 담기길 갈망한다. '경제 물류공항'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연간 26만t 규모의 화물처리가 가능한 터미널 설치도 바란다. 국내 항공물류량 10%처리는 책임지겠다는 의지가 녹아있다.

대구시는 민항 슬롯(시간당 비행이 이착륙 횟수)이 현재 시간당 6회→10회 이상으로 확대돼야 한다는 내용도 적시되길 바란다. 한마디로 충분한 규모로 제대로 짓도록 국가계획에 못박아야 된다는 얘기다.

앞서 2016년 4월 국토교통부가 고시한 5차공항종합계획(2016~2020년)엔 대구공항이 대구·경북권내 제주 및 단거리 국제노선 항공수요 등을 원활히 처리하는 기능을 수행하는 정도로만 반영됐다. 이번 6차 공항종합계획엔 부산시장 보궐선거용으로 정치권이 밀어붙인 가덕도 신공항이 공항위계(중추·거점·일반)에서 어느 위치를 차지하는지도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

5차계획에는 대구공항과 김해공항은 인천공항(중추공항)의 바로 밑 단계인 '거점공항'으로 분류됐다. 정황상 사업성·경제성을 깡그리 무시한 '누더기 특별법'까지 만들어 추진하는 가덕도신공항 위계를 통합신공항보다 격상시키려는 시도가 있을 것으로 점쳐진다. 이럴 경우 통합신공항이 먼저 개항해 노선확보에 우위를 점해도 '규모의 경제'에 밀려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철도망은 공항 활성화 필수조건

통합신공항 이용 활성화의 최대 관건은 바로 연결 철도 건설을 통한 접근 교통망 확충이다. '대구경북선(서대구~신공항~의성)'이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년)에 꼭 반영돼야 한숨을 돌릴 수 있다.

구상 중인 대구경북선의 총연장은 66.8㎞다. 사업비는 1조6천123억원(단선)이다. 경북도가 서울과학기술대 등에 의뢰해 지난해 8월 완료된 '사전타당성조사용역' 결과다. 복선(2조1천821억원)이 깔리면 금상첨화지만 사업비를 감안하면 일단 단선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 철도가 놓이면 경부선과 중앙선을 연결하는 간선철도 기능을 톡톡히 할 것으로 점쳐진다. 여기서 꼭 짚고 갈 난제가 있다. 일반철도로 고시돼야 한다는 점이다.

일반철도로 반영되면 사업비와 운영비를 전액 정부가 부담하게 된다. 반면 광역철도는 국가와 지자체가 사업비(건설비)를 7대 3, 차량구입비는 5대 5로 부담해야 한다. 운영비(연간 308억원 추산)는 지자체가 책임져야 한다. 철도운영 초기에 적자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경북의 선택지는 분명해진다.

김천~구미~신공항~의성을 잇는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총연장 74.4㎞·2조1천124억원)도 중요하다. 경북 서부권 산업도시인 김천과 구미를 통합 신공항과 연결시키기 위한 것이다. 공항 이용 및 화물처리 수요 증대를 위해선 결코 양보할 수 없는 사업이다.

전북도와의 공조도 필요하다. 동서횡단철도선은 새만금신항~전주선에서 따와야 해서다. 전북도는 전주~김천 구간을 연결하고 싶어한다. 이미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을 요청한 상태다. 성사만 된다면 동서화합은 물론 영·호남 관광자원의 연계 및 물류수송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국토 균형발전차원에서도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고 했다. 동서횡단철도가 가시권에 들어오면 향후 의성~청송~영덕까지 이어질 수 있다. 이는 곧 서해안~동해안 간 횡단철도 완성을 뜻한다.

◆고속도로도 새로 깔고 넓혀야

경북도는 북구미IC(경부고속도로)~군위JC(중앙고속도로·상주~영천고속도로) 신설과 읍내JC~의성IC 확장사업을 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2021~2030년)에 반드시 반영돼야 할 핵심 사업목록에 올려놨다.

북구미IC~군위JC 구간 고속도로 신설은 통합신공항에 인접한 구미 국가산단과 남부권의 항공물류 수송 경쟁력 강화를 정조준하고 있다. 2천400개 기업이 집적된 구미국가산단은 2019년 말 기준 국내 전체 국가산단 중 수출액이 3위( 171억달러)를 차지한다. 경부고속도로와 중앙고속도로·중부내륙고속도로·상주~영천고속도로와 연계 효과도 크다.

읍내JC(칠곡 동명)~의성IC 구간(총연장 40㎞)은 왕복 4차→6차로로 확장해야 한다. 사업비는 1조2천억원으로 추산된다. 통합신공항과의 접근성 개선차원에서 나온 사업으로 교통혼잡을 막는데 주안점을 뒀다. 상주~영천 고속도로 개통(2017년 7월)과 올 연말 개통예정인 대구4차순환도로 이용수요를 감안했다. 통합신공항 최대 이용객인 대구시민 항공수요를 누수없이 최대한 흡수하려면 필수불가결한 사업이다. 실제 2019년기준 대구공항 항공여객 행동특성분석조사결과를 보면, 대구공항 이용객의 63%는 대구시민이다.

이 사업은 공항IC 신설과도 직접 관련성이 있다. 이 도로가 확장되면 군위IC와 의성IC 사이에 공항 IC를 만들어 통합신공항 진입로와 연결시킬 수 있다. 공항IC 신설은 지난해 7월 경북도 등이 공동후보지로 이전부지를 확정하려고 할 때 군위군 설득을 위해 서명한 공동합의문에 첫째 항목에 올라 있다. 앞서 경북도는 2016년 8월 중앙고속도로 다부터널 개량을 건의했지만 감감무소식이었다. 통합신공항과 연계되면서 숙원이 풀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