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일보TV

더보기

권영진 대구시장, 윤석열 검찰총장 꽃다발로 환영 "지지, 응원"

  • 노인호
  • |
  • 입력 2021-03-03   |  발행일 2021-03-04 제3면   |  수정 2021-03-04

2021030301010001600.jpeg
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구고검 방문 현장을 찾은 권영진 대구시장이 윤 총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박준상기자 junsang@yeongnam.com

권영진 대구시장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만남'이 눈길을 끌고 있다.

  

권 시장은 3일 대구검찰청을 찾아 미리 준비한 꽃다발을 윤 총장에게 건네며 "대구방문을 환영하고, 헌법과 법치주의를 지키려는 총장님의 노력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지지하고 응원한다"는 말을 전했다.


윤 총장은 "직접 나와주셔서 감사하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 시장과 윤 총장을 명함을 교환하기도 했다.


야당 소속 광역단체장이 현장으로 달려가 꽃다발로 검찰총장을 환영하기는 이례적이다. 대구시는 통상적인 환영 인사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있지만, 다양한 정치적 해석이 나올 수 밖에 없다.


우선 권 시장이 윤 총장의 헌법과 법치주의에 동의한다는 메시지를 던지며 국민들에게 '법을 지키는 정치인'이라는 이미지를 주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실제 권 시장은 "법치주의를 지키려는 윤 총장의 노력이 내 뜻과도 맞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시장이 여당으로부터 핍박을 받고 있는 윤 총장을 응원함으로써 정치적으로 홀대를 받고 있는 대구시의 처지를 항의하려는 의도도 담겼다는 해석도 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만 통과되고,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은 보류되면서 TK(대구경북)는 철저히 외면받고 있다. 윤 총장과의 만남을 통해 대구경북의 정서와 현안을 부각시키기 위한 게 권 시장의 포석이라는 분석이다.

 

대구시는 "권 시장이 윤 총장 이전에도 김진태, 김수남 검찰총장의 대구 방문 때도 만나 함께 식사를 했던 만큼 다를게 없다"는 입장이다. 윤 총장이 정부여당과 갈등을 빚으면서 국민적 관심을 받는 상황이 달라졌을 뿐이라는 설명이다.


한편 권 시장은 윤 총장과 만난 뒤 페이스북에 윤 총장에게 꽃다발을 건네는 장면과 환영의 글을 게시했다.
노인호기자 sun@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