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일보TV

더보기

3조원 육박 이건희 컬렉션…기증 논의에 미술계 촉각

  • 입력 2021-04-14 19:31
국보급 문화재·국내 근현대미술품 일부 기증 협의중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수집한 미술품 상당수가 기증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작품 규모와 기부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미술계에 따르면 이 회장이 남긴 문화재와 근현대미술품 약 1만3천 점의 감정평가액은 2조5천억~3조원에 달한다.
 

삼성 측 의뢰로 한국화랑협회 미술품감정위원회, 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 한국미술품감정연구센터 등 3개 기관이 시가 감정을 마쳤다.
 

미술계 안팎에서는 국보급 문화재 등을 다수 포함한 이른바 '이건희 컬렉션' 가격이 수조 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고, 감정 결과 실제 평가 총액이 3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건희 컬렉션의 면면을 보면 세계 일류 미술관이나 박물관에 버금가는 규모와 수준을 자랑한다.
조선 후기 겸재 정선의 '인왕제색도'(국보 제216호)와 '금강전도'(국보 제217호)를 비롯해 '금동미륵반가상'(국보 제118호), '백자 청화매죽문 항아리'(국보 제219호) 등 국보 30점과 보물 82점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부친 고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에 이어 고미술품에 남다른 애착을 가진 이 회장은 개인으로는 국내에서 국보를 가장 많이 보유한 컬렉터였다.
 

이우환 화백은 최근 '현대문학'에 실은 추모글에서 "특히 한국의 고도자기 컬렉션을 향한 정열에는 상상을 초월한 에로스가 느껴진다"며 이 회장이 수집한 컬렉션이 잘 지켜지기를 빈다고 했다.
 

서양 근현대미술 작품 1천300여 점 중에는 마크 로스코 '무제', 알베르토 자코메티 '거대한 여인', 프랜시스 베이컨 '방 안에 있는 인물', 모네 '수련', 게르하르트 리히터 '두 개의 촛불' 등이 있다.
 

한국 근현대미술 작품 2천200여 점에는 '농악'·'나무와 두 여인'·'빨래터' 등 박수근의 작품 90여 점을 비롯해 이중섭, 김환기, 이우환 등의 주요 작품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측이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지만, 기부 규모는 1조~2조원 수준으로 미술계에 알려졌다. 이에 따라 어떤 작품을 어느 기관에 기부하느냐가 미술계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미술계 안팎에서는 이건희 컬렉션 중 문화재와 한국 근현대미술 일부를 각각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해외 미술품 등 나머지 작품은 삼성미술관 리움과 호암미술관으로 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
 

현재 삼성과 해당 기관 측은 구체적인 기부 작품 등을 놓고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립현대미술관 관계자는 이날 "여러 방안을 삼성과 협의 중이나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라며 "유족들의 의견을 존중해 최종 결정을 기다리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건희 삼성 회장의 둘째 딸인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지난 2월 국립현대미술관 후원회에 가입했다. 이 이사장은 삼성미술관 리움 운영위원장도 맡고 있다.
그동안 미술계에서는 미술품 물납제 도입 등을 촉구하며 이건희 컬렉션을 국민들이 향유할 기회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한 미술계 관계자는 "상속세 납부 기한이 다가온 만큼 곧 삼성 측에서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컬렉션이 흩어지지 않고 맥락이 만들어지는 게 중요한데, 삼성 측이 여러 가지를 고려해 작품 상당 부분을 기증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문화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