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여·야·정 협의체는 통합신공항 특별법 제정 서둘러야

  • 논설실
  • |
  • 입력 2021-06-22   |  발행일 2021-06-22 제23면   |  수정 2021-06-22 07:07

여·야가 지난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을 위한 여·야·정 협의체(이하 협의체) 구성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이 결의안이 통과됨에 따라 협의체는 조만간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이 협의체가 가동되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과 관련한 전반적인 문제가 다뤄질 전망이다. 현안인 공항 활주로 길이 연장과 접근성 개선을 위한 교통 인프라 개선, 민간공항의 터미널 규모 확대, 국비 재정지원 정도 등의 제반 문제가 논의되고 밑그림이 결정된다. 중요한 것은 관련 기관과 협의체, 여·야 정치권이 조속한 시일 안에 현안을 확정한 뒤 통합신공항특별법을 제정하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현 정부와 여권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에 얼마나 성의를 갖고 전향적인 자세를 취하는가는 매우 중요하다. 일단 긍정적인 신호가 보이는 것은 사실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0일 안동에서 열린 경북도당 협력의원단 출범식에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공항건설 문제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 자리엔 5선의 안민석 의원 등 11명의 여당 현역의원들이 참석해 특별위원회 구성에 힘을 실었다. 여당의 적극적인 협조가 기대된다. 다소 우려되는 것은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두고 협의체와 여당의 특위가 모양 갖추기에 그치지 않을까 하는 점이다. 단지 표심을 겨냥해 무엇인가를 하는 척 시늉만 하지 말라는 것이다.

실질적인 성과가 빨리 나오지 않으면 협의체와 여당의 특위는 지역민들의 호응을 받지 못한다. 국토부와 경북도, 여·야 정치권은 관련 협의체와 특위를 신속하게 가동하길 바란다. 대구경북 지역민들은 통합신공항이 여객과 물류를 겸비한 명실상부한 국제공항으로 거듭나길 염원하고 있다. 따라서 협의체는 민간공항 건설과 관련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와 각종 재정지원 및 통합신공항특별법 제정을 놓고 정치적 공방만 일삼고 시간만 끌어선 안 된다. 통합신공항은 당초 계획대로 오는 2028년엔 개항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영남권과 중부 내륙의 발전을 위한 필요불가결한 미래 성장 동력이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오피니언인기뉴스

영남일보TV

더보기

12

  • 6
  • 4
  • 9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