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구는 지중화하면서 달성 다사읍은 왜 지상화하나" 대구서 송전철탑 차별 논란

  • 강승규
  • |
  • 입력 2021-09-13   |  발행일 2021-09-14 제10면   |  수정 2021-09-13 17:26
다사읍 주민들 지중화 요구 '단체 행동'
2021091301000394300016021
대구 달성군 다사읍주민연합회 송전철탑 비상대책위원회가 주민협의 없이 설치된 송전 철탑을 지중화로 변경해줄 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비대위 제공>
2021091301000394300016022
대구 달성군 다사읍주민연합회 송전철탑 비상대책위원회가 송전철탑 지중화를 요구하는 피켓을 들고 부당함을 호소하고 있다.<비대위 제공>

'송전철탑' 지중화를 요구(영남일보 7월 26일 7면 보도)하는 대구 달성군 다사읍 주민들이 단체 행동에 나섰다.

다사읍주민연합회 송전철탑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최근 다사읍 매곡광장에서 송전 철탑 지중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성명을 발표했다.

비대위는 성명에서 "대구 수성구의 경우 수십개의 송전철탑에 대한 지중화사업이 올해말 완료된다. 그런데 왜 다사읍은 시대를 역행해 지상화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생각없이 한전과 도로공사에서 가져온 설계(안)를 승인해준 대구시 등에 끝까지 책임을 묻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도로공사 대구순환건설사업단은 송전철탑 관련 설명 자료를 통해 "1981년 약 1.2㎞ 구간에 송전철탑이 5개 설치됐고, 대구외곽순환고속도로 공사중 이 구간을 지중화하는 송전선로 공사를 시행했다"며 "금호강을 횡단하는 구간은 기존 철탑위치에 철탑 2개를 재설치 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기존 지상에 있는 철탑 5개를 철거 후 지하로 매설하는 변경공사 등은 법률 자문 결과, 인가 또는 신고 대상 사업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해명했다.


강승규기자 kang@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