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공모주 일정 재개, 일반청약 내달 25~26일

  • 서용덕
  • |
  • 입력 2021-09-29 11:23
카카오.jpg
카카오페이가 11월 초 상장을 목표로 공모 일정을 재개한다.

카카오페이(대표이사 류영준)는 금소법 관련 당국의 지도 사항을 반영하기 위해 펀드 및 보험 서비스 개편 작업을 시행했으며, 이에 대한 내용을 증권신고서의 투자위험요소에 상세하게 기술하여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상장 일정은 약 3주 정도 순연된다. 10월 20일~21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10월 25일~26일 일반 청약을 받은 뒤 11월 3일 상장 예정이다. 총 공모주식수( 17,000,000주)와 공모가(공모가: 60,000원 ~ 90,000원)는 그대로 유지된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증권신고서상 투자위험요소를 기재함에 있어서 금소법 적용에 따른 서비스 개편 상황을 투자자분들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도록 보완했다”며, “상장 이후에도 금융 소비자 보호에 앞장서면서 혁신 성장을 가속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카카오페이의 대표주관사는 삼성증권, JP모간증권, 골드만삭스증권이다.
서용덕기자 sydkjs@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제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