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아이] "타액 분석으로 전립선암 진단 가능"

  • 입력 2021-10-05   |  발행일 2021-10-05 제16면   |  수정 2021-10-05 07:50

전립선암을 타액 분석으로 진단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란 테헤란 의과대 자말 암리 임상생화학 교수 연구팀은 타액 속 마이크로 RNA를 분석해 전립선암을 진단하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최근 보도했다. 이 여덟 가지 마이크로 RNA는 전립선암 종양의 성장을 돕거나 억제하기 때문에 이를 분석하면 전립선암과 전립선 비대증을 정확하게 구분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현재의 전립선암 검사는 혈액검사를 통해 전립선에서 만들어지는 특이 단백질인 전립선 특이항원 수치를 측정하는 것이다. 이 수치가 높으면 전립선암이 있음을 의미한다. 그러나 전립선암이 아닌 전립선 비대증, 전립선염 등 다른 양성 전립선 질환인 경우에도 PSA 수치가 올라갈 수 있어 허위 양성과 이에 따른 과진단 가능성이 있다.

연구팀은 45~50세 남성 180명을 대상으로 이 타액 검사법을 시험했다. 이 중 60명은 전립선암 진단을 받은 환자였고 60명은 전립선 비대증 환자, 나머지 60명은 전립선 건강이 정상이었다. 연구팀은 이 타액 검사법으로 전립선암과 전립선 비대증 환자를 정확히 구분해낼 수 있었다. 이에 대해 미국 미시간 대학 암센터 영상 종양과 전문의이자 미국 임상종양학회 대변인인 코리 스피어스 박사는 예비 단계의 연구 결과라서 정확도와 신뢰도가 확인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를 확인하는 연구 결과가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논평했다. 연합뉴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건강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