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환호공원에 총 길이 333m 국내 최대 체험형 조형물 ‘스페이스워크’ 완공

  • 마창성
  • |
  • 입력 2021-11-18 17:00   |  수정 2021-11-18 21:59
철 트랙 따라 거닐며 영일만 등 포항 풍경 한눈에 조망
317t의 포스코 철강재 사용...진도 6.5 지진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
스페이스워크(2)
포스코와 포항시가 환호공원에 건립한 국내 최대 규모의 체험형 조형물 '스페이스워크(Space Walk)'.

영일만 앞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경북 포항 환호공원에 국내 최대 규모의 체험형 조형물 '스페이스워크(Space Walk)'가 들어서 포항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전망이다.

포스코와 포항시는 18일 북구 환호공원에서 스페이스워크 제막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 이강덕 포항시장, 스페이스워크를 디자인한 독일의 작가 울리히 겐츠 등 관계자 70여 명이 참석했다.

스페이스 워크는 가로 60m, 세로 56m, 높이 25m의 곡선형으로 만든 국내 첫 체험형 조형물이다. 포스코가 사회공헌사업의 하나로 117억여원을 들여 환호공원내 4천900여㎡에 조성해 포항시에 기부하는 것이다. 2019년 4월부터 공사를 시작해 이날 준공된 스페이스 워크는 연말까지 시범운영된다.

스페이스워크라는 작품명은 마치 우주 공간을 유영하는 듯한 즐거움을 선사한다는 뜻에서 이름 붙여졌다. 작품의 외관이 환호공원에 내려앉은 구름의 모습을 닮았다고 해서 '클라우드(cloud)'라는 애칭으로도 불린다.

스페이스워크는 총 333m 길이의 철 구조물 트랙을 따라 걸으며 환호공원과 포항제철소, 영일만, 영일대해수욕장 등 주변 풍광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조형물에는 317t의 철강재가 사용됐으며 전량 포스코 제품이다. 특히 해안가에 위치한 점을 감안해 부식에 강한 프리미엄 스테인리스 강재를 적용했다.

또한 안전을 최우선으로 법정 기준 이상의 풍속과 진도 6.5의 지진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하고 동시 수용 인원을 250명 이내로 제한해 인원 초과 시 출입 차단 장치가 자동 작동하도록 했다.

부부 작가인 하이케 무터와 울리히 겐츠는 포항을 세 차례나 방문해 곳곳을 다니며 각계각층의 인사들을 만난 뒤 포항의 정체성을 담아 작품을 디자인했다.

포스코와 포항시는 조형·건축·미술 분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자문위원단 및 시민위원회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작품 디자인 선정부터 제작, 설치까지 모든 과정을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했다.

자문위원단으로 활동한 이대형 前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예술감독은 "스페이스워크 건립 사업은 포스코와 포항시가 기획 단계부터 협력해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며 추진한 공공미술사업의 대표적인 모범사례다"라고 말했다.

제막식에 참석한 울리히 겐츠는 "철로 그려진 우아한 곡선과 밤하늘을 수놓은 조명은 철과 빛의 도시 포항을 상징한다. 스페이스워크에서 내려다보는 아름다운 포항의 풍경과 제철소의 야경은 어디에서도 느낄 수 없는 특별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정우 회장은 "포스코와 포항시의 상생, 화합을 상징하는 조형물 스페이스워크가 많은 시민들의 사랑을 받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강덕 시장은 "영일만 관광특구 중심지인 환호공원에 체험형 조형물을 선물해 준 포스코에 감사드린다"며 "국내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공공미술 작품으로 탄생한 스페이스워크가 포항시 해양관광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