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기획] 행안부 지정 '인구감소지역' 대구 서구-남구...젊은층 대거 빠져나가

  • 정지윤
  • |
  • 입력 2021-11-30 20:34   |  수정 2021-12-01 07:14

대구서구전경.jpg
대구 서구 전경.(영남일보 DB)

대한민국 인구가 감소하고 있다. 덩달아 대구 인구도 줄고 있다.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대구지역 주민등록 인구 수는 지난 2010년 251만2천 명, 지난 2015년 248만8천 명, 지난 2020년 241만8천 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대구 서구와 남구 인구의 감소가 눈에 띈다. 지난 10월 행정안전부는 대구 서구와 남구를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했다.


인구감소지역의 경우 △ 연평균 인구증감률 △ 인구밀도 △ 청년 순이동률 △ 주간인구 △ 고령화 비율 △ 유소년비율 △ 조출생률 △ 재정자립도 등 8개의 인구감소지수를 바탕으로 지정된다. 인구감소지역 지정 시 지방소멸대응기금 차등배분, 국고보조사업 공모 우대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다만, 인구감소지역 지정으로 낙후 도시라는 '꼬리표'를 달아야 한다.
대구 서구와 남구의 경우 교육, 교통 등의 인프라 부족 문제가 인구감소의 주된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20~30세대 전출이 가장 큰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서구를 떠난 20~30세대는 9천 545명으로 전체 전출 인구(2만 4천 344명)의 40%를 차지했다. 남구 역시 비슷한 상황이다.


향후 인구 전망에 대해선 낙관론과 비관론이 동시에 나온다.
낙관론의 근거는 서구와 남구 지역에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재건축·재개발이다. 재건축·재개발이 마무리되면 인구 유입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서대구역세권 개발, 남구 관광산업 등으로 인구 유입 가능성이 크다는 점도 낙관론에 힘을 보태고 있다.


반면, 재건축·재개발이 서구와 남구에 한정되지 않았다는 점, 서대구역세권 개발 및 관광산업 역시 실 거주자들을 늘리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은 비관론의 배경이 되고 있다.


하혜수 경북대 행정학부 교수는 "젊은 층 유입을 위해선 고용 기회 등 일자리가 있어야 한다. 기혼자들을 위해서는 자녀 교육 환경이 필요하다"면서 "타지 사람들에게 개방적인 마인드, 어울려 살 수 있는 분위기를 보여 주는 것도 중요하다. 어떤 사람들을 유입시킬 것이냐에 따라 정책의 방향이 달라질 것이다"라고 했다.


한편, 전국 226개 시·군·구 중 89곳이 행정안전부의 인구감소지역에 선정됐다.
대구는 서구와 남구 2곳이, 경북에선 고령군, 군위군, 문경시, 봉화군, 상주시, 성주군, 안동시, 영덕군, 영양군, 영주시, 영천시, 울릉군, 울진군, 의성군, 청도군, 청송군 등 16곳이 포함됐다.


정지윤기자 yooni@yeongnam.com
이남영기자 lny0104@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