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의에게 듣는다] 테니스엘보와 골프엘보...'찌릿찌릿' 팔꿈치 통증 방치하면 수술 부른다

  • 노인호
  • |
  • 입력 2021-12-07   |  발행일 2021-12-07 제17면   |  수정 2021-12-07 07:43
팔꿈치 안쪽 아프면 골프엘보…'테니스'와 차이
팔 무리하게 사용말고, 업무·운동전 스트레칭 필수
스테로이드주사 남용 주의…체외충격파 치료 효과

2021120601000152900005662

최근 골프 대중화와 함께 팔꿈치 통증을 호소하는 초보 골퍼 환자들이 많아졌다. 또 반복적 가사노동, 과도한 운동 과 업무로 팔꿈치 통증을 호소하기도 한다. 팔꿈치 통증을 호소하는 이들은 비슷한 이야기를 한다. "엘보 왔다. 엘보 왔어." 그런데 이들에게 '엘보'가 어떤 병인지 물어보면 자세히 모른다. 테니스 엘보와 골프 엘보가 있다는 것 정도만 인지하고 있다. 이 때문에 상당수 환자들이 "저는 골프나 테니스를 안 하는데도 왜 엘보가 오는 걸까요"라며 질문을 던지곤 한다. 전문의들에 따르면, 언뜻 서로 비슷한 질환으로 여겨지는 테니스 엘보와 골프 엘보는 통증 부위부터 증상까지 큰 차이를 보인다. 팔꿈치를 만졌을 때 양쪽으로 튀어나온 뼈를 상과라고 부르는데, 안쪽 상과(내상과)에서 통증이 나타나면 골프 엘보, 바깥쪽 상과(외상과)에서 통증이 나타나면 테니스 엘보일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전문의들의 설명이다.

2021120601000152900005661
보강병원 배문희 과장

◆ 테니스 엘보와 골프 엘보의 차이는

테니스 엘보는 팔꿈치 바깥쪽, 즉 상완골의 외상과염으로 라켓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에게 잘 생긴다고 해서 유래가 됐다. 하지만 테니스와 꼭 연관된 것은 아니다. 과도한 운동이나 업무 중 반복적인 충격으로 인해 팔꿈치 주변의 인대가 부분적으로 충혈되거나 파열되면서 생기게 된다. 또 외상과 부위는 손이나 손목을 젖히는 동작을 하는 근육들의 시작 부위로 반복적으로 사용하거나 과도한 힘을 필요로 하는 동작의 반복은 초기에는 팔꿈치 외측의 통증을 유발하고, 나중에 손과 손목을 사용할 때에도 통증을 유발한다. 심해지면 가벼운 물건을 드는 일이나 작은 움직임도 통증으로 인해 힘들게 된다. 팔꿈치를 적당히 펼친 상태에선 손목을 위로 올리는 동작을 취할 때 팔꿈치 바깥쪽이 아프면 테니스 엘보를 의심해봐야 한다.

골프 엘보는 팔꿈치 안쪽, 즉 상완골의 내상과염으로 과도한 운동이나 업무로 인해 팔꿈치 내측에 무리한 힘이 가해지면서 팔꿈치 내측의 인대가 부분적으로 충혈되고 미세한 파열이 일어나면서 발병하게 된다. 또 내상과 부위는 손이나 손목을 굽히는 동작을 하는 근육들의 시작 부위로 골프를 하지 않더라도, 강도 높은 육체적 업무를 하는 직장인이나 가사 일을 하는 주부에게도 빈번하게 나타나게 된다. 초기엔 팔꿈치 내측의 통증을 호소하고 나중에 손목을 사용할 때도 팔꿈치 통증을 유발하고, 심할 경우 내측 팔에 저림 증상까지 동반될 수 있다. 팔꿈치를 적당히 굽힌 상태에서 손목을 아래로 내리는 동작을 취할 때 팔꿈치 안쪽이 아프면 골프 엘보를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보강병원 배문희 과장(정형외과 전문의)은 "과거에는 두 질환 모두 손상으로 인해 생기는 염증반응으로 나타나는 염증성 질환(건염)으로 알려졌지만, 현재는 반복적 사용으로 인한 퇴행성 변화(건증)가 주요 원인인 건병증으로 보고 있다. 자가 진단만으로 정확한 질환 확인이 어려울 수 있는 만큼 팔꿈치 통증이 느껴질 경우 병원을 찾아 상담을 받아보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수술 불가피"

골프 엘보와 테니스 엘보의 치료는 보존적 치료, 주사요법, 수술적 치료로 이뤄진다. 치료의 기본은 팔을 무리하게 사용하는 습관을 교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충분한 휴식과 업무나 운동 전 스트레칭은 필수적이다.

스트레칭을 하는 방법으로는 팔꿈치 바깥쪽 통증(테니스 엘보)일 경우 팔꿈치를 쭉 편 상태에서 손바닥을 아래로 향하게 한 후 주먹을 가볍게 쥐고 손목을 구부린 상태로 약 10초간 유지하는 것이다. 팔꿈치 안쪽 통증(골프 엘보)일 경우 반대로 팔꿈치를 쭉 편 상태에서 손바닥을 위로 향하게 한 후 손을 펴고 손목을 젖혀준 상태로 약 10초간 유지하는 것이다.

또 다른 방법으로는 팔꿈치 보조기(아대)를 착용하는 방법이다. 하지만 이는 반드시 전문가와 상의한 후 착용하는 것이 좋다. 모든 환자에게 필요한 것이 아닌 것은 물론 불필요한 착용은 오히려 손상 회복을 방해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장시간 착용을 할 경우 혈류량이 줄어들어 손상 회복이 지연되는 역효과를 유발할 수도 있다.

주사요법으로는 스테로이드 주사 외에도 프롤로 주사, DNA 주사, 혈소판 주사 등의 재생 주사치료가 있다. 스테로이드 주사는 통증을 눈에 띄게 호전시킬 수 있지만, 반복적인 사용은 오히려 인대 손상(파열)을 유발하고 회복을 지연시킬 수 있어 남용에 주의해야 한다. 프롤로 주사는 병변 부위에 염증 반응을 유발해 치유를 유도하는 방법으로 손상 부위에 고농도의 포도당을 주입해 국소 염증 반응을 일으켜 조직이 스스로 재생되고 손상된 인대를 회복시키는 방법이다. 다만 당뇨병을 앓고 있는 경우에서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체외충격파 치료를 병행해 치료 효과를 높일 수도 있다. 체외충격파는 몸 밖에서 일정 압력의 자극을 반복적으로 주어 손상된 인대를 재생시키는 치료로 바늘로 찌르거나 약물을 투여하지 않고 재생능력을 자극하는 치료로 부작용이 거의 없고 치료 효과도 우수하다고 보고되고 있다.

배문희 과장은 "적절한 시기에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않을 경우 팔꿈치 인대 부착 부위의 육아조직 및 섬유화와 인대나 근육의 파열 가능성이 있어 수술이 불가피하게 된다"고 했다. 또 "상과염의 가장 중요한 예방 및 치료법은 사용 습관을 교정하고 과사용하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라며 "오랫동안 작업을 할 때에는 2~3시간마다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고, 특히 손목과 팔을 많이 쓰는 사람은 수시로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상과염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노인호기자 sun@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건강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