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단산면 주택 화재… 370여만 원 재산피해

  • 손병현
  • |
  • 입력 2021-12-15 11:25   |  수정 2021-12-15 11:25
KakaoTalk_20211215_100516647_01
14일 오후 4시 9분쯤 경북 영주시 단산면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이 진화작업을 펼치고 있다. <영주소방서 제공>

경북 영주시 단산면의 한 주택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15일 영주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오후 4시 9분쯤 영주시 단산면의 한 주택에서 불이나 1시간여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주택 1개 동이 불에 타 370여만 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났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인력 40여명, 장비 10여대를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영주소방서 관계자는 "집 주인 A씨가 불이 나기 전 화목보일러의 재를 버렸다고 진술했다"며 "화재 진압 후 화목보일러 투입구는 닫혀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소방당국은 화목보일러에서 꺼낸 재로 인해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손병현기자 why@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북지역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