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경찰청 방문해 "채상병 신속하고 철저하게 한 점의 의혹 없이 수사 결과 발표해야"

  • 정지윤
  • |
  • 입력 2024-06-14 10:34  |  수정 2024-06-14 10:45  |  발행일 2024-06-14
2024061401000450200018611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해병대 채모 상병 순직 사건에 대한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경찰청을 방문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 추 원내대표, 정점식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경찰청을 방문해 해병대 채모 상병 순직 사건에 대한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14일 추경호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지도부는 윤희근 경찰청장을 만나 채상병 순직 1주기인 다음달 19일 이전에 수사를 종결하고 결과를 발표할 수 있도록 속도를 내줄 것을 요청했다.

경찰청장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난 추 원내대표는 "국민께 한 점의 의혹이 없는 결과가 발표돼야 하기 때문에 부실한 수사는 안 된다. 신속하고도 철저한 수사 결과가 나와야 한다"면서 "필요하면 경찰청에서 수사팀을 대거 보강해서라도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 종결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국회로 돌아와서는 곧장 오동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과도 면담할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은 단독으로 상임위를 소집해 채상병 순직 사건 관련 특검법 심사 절차를 진행하고 국정조사 추진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에 여당이 앞장서 경찰과 공수처의 신속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대응 행보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날 오전 야당 의원들만 참석한 가운데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소속위원장 및 위원을 선임한 뒤 특검 법안을 소위에 회부할 예정이다.

채상병 순직 사건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는 현재 경북경찰청이 수사 중이다. 국방부 군사법원에서는 당시 사건을 조사한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의 항명 등 혐의를 다투는 재판이, 공수처에서는 외압 의혹 수사가 각각 진행되고 있다.

앞서 장동혁 원내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국회에서 만나 "강제 수사권을 가진 경찰·공수처가 수사 중인 사안, 21대 국회 각 상임위에서도 충분히 질의한 사안에 대해 (야당이) 다시 국조 카드를 들고나오는 것은, 특검이든 무엇이든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정쟁화하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정지윤기자 yooni@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정지윤 기자

영남일보 정지윤 기자입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