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대구시 “2030년까지 수소車 1만2천대 보급”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손선우기자
  • 2019-05-1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충전소 40개소도 구축하기로

대구시가 2030년까지 수소차 1만2천대를 보급하고 수소충전소 40곳을 설치하는 수소차 보급 및 수소충전소 구축 기본계획을 15일 발표했다.

대구시는 2022년까지 총 720억원의 예산을 들여 수소차 1천대, 수소버스 20대를 보급하고, 수소충전소 4곳을 구축할 예정이다. 시는 또 수소차 도입에 따른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올해부터 2030년까지 수소충전소 40곳을 설치하기로 했다. 과거 전기차 확대·보급과정에서 지적돼 온 ‘충전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서다. 먼저 원거리 수송이 아닌 분산형 소규모 수소생산기지를 지역에 구축, 수소생산 기반을 확보한다. 이 생산기지는 도시가스 배관망을 활용해 추출수소를 만들고, 권역별로 충전소에 공급하는 고정식 충전소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곳에서 생산된 잉여 수소를 연료전지 발전에 사용해 인근 시설물에 전력을 공급하는 등 친환경 에너지 허브 모델 구축도 검토 중이다.

또 수소차 보급률을 올리기 위해 내년부터 미세먼지 정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수소차를 구매하면 최대 3천500만원(국비 2천250만원, 시비 1천25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지원금을 받으면 자부담 3천500만원 정도로 수소차를 살 수 있다.

현재 대구에 등록된 수소차도 총 4대에 불과하다. 민간차량 1대, 관공서 차량 3대다.

최운백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지역 수소산업의 디딤돌 역할을 할 한국가스공사 수소콤플렉스 유치를 위해 다양한 유인전략을 모색 중”이라고 말했다.

손선우기자 sunwoo@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