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대봉동 신축현장 인근주민 “교통평가 다시 하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우태기자
  • 2019-11-0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비상대책委 대구시청 앞서 집회

“1400세대 주도로 폭이 겨우12m

당국 무책임한태도로 불안 가중”

市“15일 협의 거쳐 해결책 모색”

대봉화성파크드림 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6일 오전 10시 대구시청 앞에서 교통영향평가를 다시 할 것을 촉구하며 항의 집회를 열고 있다. <대봉화성파크드림 비상대책위 제공>
교통영향평가로 시공사와 갈등을 빚고 있는 대구 중구 대봉동 ‘포스코 대봉 더샵 센트럴파크 1·2차’신축 현장(영남일보 10월19일자 6면 보도) 인근 주민들이 집단 행동에 나섰다.

인근 주민들로 구성된 대봉화성파크드림 비상대책위원회는 6일 오전 10시 대구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대봉동 일대 아파트신축과 관련된 교통영향평가를 다시 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12m의 좁은 도로가 1천400세대의 주도로가 되면 교통지옥이 될 것"이라며 “아무 대책 없이 주도로를 내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 졸속으로 일을 처리한 교통영향평가위원단 명단을 공개하라"고 주장했다.

지난 2016년 대구시는 센트럴파크 1차·2차 주변 교통영향평가를 진행, 승인했다. 그러나 인근 주민들은 교통대책이 미흡하다며 개선책을 내놓을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

더욱이 최근 센트럴파크 모델하우스가 개관하면서 주민들의 반발은 더 거세지는 분위기다.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주도로 관련 설계도를 확인하면서 피해를 우려하는 이들의 목소리가 더 커지고 있는 것.

대봉화성파크드림 비상대책위원 관계자는 “사전 예고도 없었고, 충분한 설명도 하지 않았다. 지난 5월 설계도를 받으러 갔지만 열람도 할 수 없었고 사무실에 붙은 사진 상으로는 주출입구가 어딘지 명확하게 알 수 없었다. 이번에 모델하우스에 가서야 주도로가 어딘지 알 수 있었는데 이는 주민들을 속인 것"이라고 했다.

비상대책위원회는 대구시와 관할 구청이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해 주민들의 불안이 가중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중구청은 자신들 소관이 아니라고 답했고, 대구시는 절차에 따라 진행된 사항으로 이상이 없다고만 한다”면서 “아무리 진정을 넣어도 원론적인 답변만 돌아올 뿐이다. 포스코라는 대기업과 공무원들을 상대로 힘 없는 주민들이 대응할 수 있는 일이 없어 더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대구시 건축주택과 관계자는 “주민대표와 교통영향평가를 맡았던 용역사, 시 담당자 모두 한 자리에 모여 협의를 할 계획"이라며 “오는 15일 협의 결과에 따라 올바른 방향을 모색하겠다. 주민들이 겪을 수 있는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게시판에는 지난 4일 현재 중구 대봉동 상황을 담은 ‘대구시및 지자체의 무분별 재개발과 졸속 건축 교통심의’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게시돼 청원이 진행되고 있다.

정우태기자 wta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