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 빙붕 분리로 인도네시아 발리 크기 '얼음섬' 출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7-13


라르센 C 빙붕 분리 끝나…"기후변화 영향 여부 분석 과제"

 경기도 면적 절반 남짓한 크기의 거대한 얼음덩어리가 남극 빙붕에서 떨어져 나왔다.


 서남극 끝자락에 있는 '라르센 C 빙붕'(Larcen C ice shelf) 분리를 관찰해온 영국 스완지대 과학자 아드리안 럭맨이 이같이 밝혔다고 BBC와 AP 통신 등이 12일(현지시간) 전했다.


 빙붕은 남극 대륙과 이어져 바다에 떠 있는 100∼900m 두께의 얼음 덩어리를 일컫는다.


 수십 년 전부터 시작된 분열은 2014년 이후 가속하기 시작했고 최근에는 더욱 빨라졌다.
 지난달 초에 남았던 마지막 13km 구간까지 틈이 길어지면서 200km를 넘는 부분이 완전히 떨어져 나간 것이다.


 떨어져 나온 얼음 덩어리는 면적 약 5천800㎢, 무게는 1조t에 달한다. 라르센 C빙붕의 약 10% 정도가 잘려나갔다.
 인도네시아 발리 섬과 비슷한 크기의 '얼음 섬이' 출현한 셈이다. 미국 뉴욕시의 면적과 비교하면 7배, 룩셈부르크는 2배 이상이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과 유럽우주국(ESA) 위성 사진으로도 라르센 C 빙붕의 분리가 확인됐다.
 
 럭맨은 "역사상 가장 큰 빙산 중 하나"라며 "향후 어떤 과정을 거칠지 예측하기가 어렵다"며 "라르센 C 빙붕 분리의 영향과 떨어져 나간 얼음 덩어리의 진로를 계속 관찰할 것"이라고 말했다.


 과학자들은 떨어져 나간 거대한 얼음 덩어리가 쪼개질 것으로 예상하면서 일부는 빙붕 근처에 수십년 동안 남아 있을지도 모르지만, 일부는 북쪽의 더 따뜻한 바다로 흘러갈지도 모른다고 전망하고 있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영국 남극연구소의 빙하학자 데이비드 본은 "라르센 C 빙붕이 대거 줄어들기 시작했으며, 결국 붕괴하면 해수면이 또 한차례 상승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문가들은 남극에서 대규모 빙산이 분리되는 것은 자연적인 현상으로, 이번에 빙붕이 분리된 것이 전적으로 기후변화의 탓만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다만, 이번에 빙붕이 분리된 곳은 남극 반도에서 최근 수십년간 기온이 급속히 높아진 지역이다.
 영국 리즈대 극지방관찰센터 애너 호그는 AP 통신에 "현시점에서 빙붕 분리가 지구 온난화 때문에 발생했다고 하는 것은 성급하다"고 말했다.


 최근 수년간 남극 북부의 빙붕에서는 수차례 분리가 일어난 바 있다. 이들 중 라르센 A 빙붕은 1995년에 무너져 내렸고, 라르센 B 빙붕은 2002년에 급작스럽게 갈라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