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부터 발끝까지 하루종일 골골…직장인들 비상걸린 ‘건강 24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홍석천기자
  • 2018-06-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 시간대별로 겪을 수 있는 질환

점심 빨리 먹으면 위염 발생률 ‘쑥’

오랜 근무에 목·어깨·등 뻣뻣해져

불면의 밤 나쁜 수면자세 척추질환

대한민국의 직장인들은 평일 대부분을 회사에서 보낸다. 숨 가쁘고 반복적인 일상 속에서 건강 관리는 뒷전이다. 늘 아침에 눈을 떠서 해가 질 때 집에 돌아오면 머리부터 발끝까지 안 아픈 데가 없다. 아픈 원인을 찾고 싶지만 딱히 머릿속에 떠오르는 것도 없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왜 아픈 걸까? 정답은 우리와 가까운 곳에 있을 수 있다. 대구자생한방병원 한경완 의무원장의 도움말로 각종 지표로 본 대한민국 직장인의 일상과 그들이 겪을 수 있는 질환들을 시간대별로 알아보자.

◆오전 8시…출근길 전쟁 속 발바닥도 전쟁 중

매일 아침 콩나물 시루 같은 버스·지하철에 몸을 싣는다. 우리나라 직장인들은 생각보다 많이 출퇴근에 시간을 쓴다. 딱딱한 구두나 하이힐 등을 신고 오랜 시간 걷거나 서 있으면 발에 부담이 주게 된다. 족저근막염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는 것이다.

족저근막은 발뒤꿈치의 바닥 앞에서 발가락까지 이어지는 발바닥 근육을 감싸고 있으며 충격완화의 역할을 한다. 이 족저근막에 염증이 생긴 것을 족저근막염이라고 한다. 대표적인 증상은 발 뒤꿈치 통증이다.

한병완 대구자생한방병원 의무원장은 “통증이 심해질 경우 순수 한약재 추출물을 정제해 경혈에 주입하는 약침으로 염증을 제거해 통증을 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오전 10시…공복에 커피와 담배는 금물

출근 후 커피 한 잔은 직장인들의 일상이다. 하지만 공복에는 커피를 자제하는 것이 좋다. 스스로 위를 망치는 일이다. 커피의 카페인과 지방산은 위장을 자극한다. 카페인은 위산의 역류를 유발하고 지방산은 산도 자체가 위장에 자극적이다. 따라서 카페인이 없는 커피도 빈속에 마시면 지방산이 작용해 위산과 함께 소화관을 손상시킬 수 있다. 또 커피는 급격한 대장운동을 촉진해 복통을 동반한 과민성 대장질환을 유발한다.

◆낮 12시…10분 식사에 위장은 부글부글

직장인에게 점심시간은 꿀맛 그 자체다. 식사와 함께 휴식이라는 디저트를 맛볼 수 있는 시간이기 때문이다. 식사 시간을 줄이는 만큼 꿀맛 같은 휴식시간을 쟁취할 수 있어 짧으면 10분 내외에 해결하곤 한다.

평상시 식사 시간이 15분 이내로 짧은 사람은 위염이 발생할 위험이 15분 이상인 사람보다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식사를 빨리 하면 포만감을 덜 느끼게 되고 이는 과식으로 이어진다. 음식물이 위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위점막이 위산에 더 많이 노출돼 위장관계 질환의 가능성을 높인다. 급성 위염의 경우 일정 기간 금식해 위를 쉬게 하면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필요하다면 위산 분비 억제제, 위장 점막 보호제로 치료할 수 있다.

◆오후 3시…열근으로 목은 어느새 거북이

컴퓨터 모니터를 볼 때 가장 좋은 자세는 어깨와 가슴을 펴고 목을 세우는 것이지만 일에 집중하다 보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목을 쭉 빼서 컴퓨터 모니터에 다가간다. 이런 자세를 장시간 유지하면 거북목증후군에 걸릴 수 있다.

거북목증후군은 초기에 별다른 증상이 없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뒷목을 잡아주는 근육과 힘줄이 손상돼 딱딱하게 굳어진다. 증상이 악화되면 목이 뻣뻣해지고 어깨와 등으로 통증이 전해진다. 눈도 쉽게 피로해지고 손이 저리기도 한다. 이는 뒷목을 고정시켜 주는 근육과 인대에 피로가 누적돼 탄력을 잃었기 때문이다.

한방에서는 추나요법으로 일자목을 치료한다. 추나요법을 통해 경직된 관절과 뭉치고 굳은 근육을 바로잡아 목이 정상적인 상태로 돌아갈 수 있도록 교정한다. 이를 통해 통증 완화는 물론 손저림·두통 등 치료도 가능하다.

◆오후 6시…퇴근 후 집안일로 쉬지 못하는 여성의 손목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을 추구하는 직장인들이 늘어나지만 여성들에게는 쉼표가 없다. 회삿일을 마쳐도 집안일이 기다리고 있다. 집으로 돌아와 설거지·청소 등 집안일을 직장인 여성들에게 손목 휴식은 사치와도 같다. 손목터널증후군 환자의 80% 이상은 40대 이상 중년여성이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손목터널증후군은 주부의 직업병이라고 해도 큰 무리가 없다.

손목터널증후군의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손이 타는 듯한 통증이다. 손목을 자주 사용하다 보면 손목 앞쪽 피부 아래에 뼈와 인대에 의해 형성된 손목터널이 좁아지거나 압력이 증가하면서 정중신경을 압박하게 된다. 이로 인해 손바닥과 손가락 등에 감각이상과 통증을 느끼게 되는 것이다.

◆오후 8시…입이 행복한 회식에 허리는 비명

하루 일과를 마치고 직장인 여러 명이 회식을 위해 식당으로 향하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 회식에서 빠질 수 없는 술. 하지만 술은 허리 건강을 위협하는 요인이기도 하다. 알코올은 추간판(디스크)에 혈액이 공급되는 것을 방해한다. 또 알코올 분해를 위해 단백질이 소비되면서 척추를 지탱하는 근육과 인대가 약해진다. 따라서 평소 요통을 앓던 사람들은 통증을 더 심하게 느낄 수 있다.

장시간 음주 시에는 앉아 있는 자세가 흐트러지면서 척추 변형을 일으키거나 이로 인해 요통이 심해질 가능성도 있다. 바닥에 앉을 때는 통상 양반 다리를 취하게 된다. 양반다리로 앉으면 가만히 서있을 때의 2배에 달하는 하중이 허리에 가해진다.

음주 시에는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이 좋으며 허리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등받이가 있는 의자에 앉는 것이 좋고, 긴 모임의 경우 최소 50분에 한번 정도는 가벼운 스트레칭을 하여 근육의 긴장을 완화해야 한다.

◆새벽 1시…잠 못드는 나쁜 수면 습관 척추에 치명적

수면장애 환자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숙면을 취하지 못하면 신체 기능이 저하되고 감정 조절도 어려워진다. 잠에 들지 못하면 자주 뒤척이게 되는데, 이는 곧 잘못된 수면자세로 이어진다. 잘못된 수면자세는 척추질환과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수면 자세는 습관이기 때문에 자세를 바꾸기가 쉽지 않다. 의식적으로라도 척추에 좋은 반듯한 자세나 똑바로 누운 상태에서 무릎 아래에 베개를 괴고 자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 한경완 의무원장은 “직장인들의 질환은 생활 습관에서 찾을 수 있는 경우가 많다. 생활 습관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홍석천기자 hongsc@yeongnam.com

▨도움말-대구자생한방병원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