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대동공업, 앙골라에 1억弗 농기계 수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손선우기자
  • 2018-09-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트랙터·경운기·굴착기 등 2천980대 보급

지난 19일 경남 창녕 대동공업 훈련원에서 앙골라 농기계 공공 보급사업에 따른 첫 출하식이 열렸다. <대동공업 제공>
대표적인 농기계 생산기업인 대동공업이 아프리카 농기계 시장 공략에 나선다.

대동공업은 내년 9월까지 앙골라 농림부 및 산하 농업진흥공사인 ‘메카나그로(MECANAGRO)’에 약 1억달러 규모의 트랙터와 경운기, 작업기, 굴착기 등 농기계와 건설장비 약 3천대를 보급한다고 20일 밝혔다.

국토 면적이 한반도의 5.5배에 이르는 앙골라는 전체 인구의 3분의 2 정도가 농업에 종사하고 있다. 주요 생산 농작물은 카사바와 커피, 목화, 바나나 등이다. 하지만 국내총생산(GDP)에서 농업이 차지하는 비율은 10%에 불과하다. 농업 기계화율은 1%에도 미치지 못한다. 지난 30년간 내전과 석유산업 중심의 국가 경제체제 때문이다. 최근 앙골라 정부는 농업 기계화를 통해 GDP 성장률을 연평균 15%까지 끌어올릴 계획을 세웠다.

이에 대동공업은 2015년 초 앙골라 농림부에 농기계 공공 보급사업’을 제안했고, 그해 7월 메카나그로와 농업기계화 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후 앙골라 정부 측은 대동공업의 제품력과 품질력을 검증하고 이듬해 10월 농기계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규모는 총 약 1천123억원이다. 지난해 대동공업 매출액의 약 19.3%에 달한다.

이번 농기계 공공 보급사업에서 한국수출입은행과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은 앙골라 정부에 1억달러의 수입대금 금융을 제공한다. 두 은행은 앙골라 정부와 협상을 통해 이달 초 이 사업의 금융계약을 성사시켰다. 수출입은행이 아프리카를 대상으로 농업 부문에 수출금융을 지원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앙골라 정부와 두 은행의 금융계약이 성사되면서 대동공업은 내년 9월까지 트랙터 약 1천대, 경운기 100대, 작업기 1천700대 등 총 2천800대의 농기계와 건설 장비 약 180대를 현지에 공급한다.

대동공업은 우선 올해 말까지 전체 계약 물량의 30%를 공급하고, 내년에 나머지 70%를 보급할 계획이다. 앙골라 농림부는 대동공업에서 보급받은 농기계 운영을 메카나그로에 위임하고, 메카나그로는 경작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대동공업은 농기계 보급과 함께 내년까지 4회에 걸쳐 앙골라 정부 소속 엔지니어, 서비스 매니저 및 기사를 대상으로 대동공업 창녕훈련원과 앙골라 현지에서 트랙터 및 경운기의 이론, 구조, 고장 진단 및 수리 등 농기계 기술 및 서비스에 대한 교육을 진행한다. 또 앙골라 5~6개 주요 지역에서 제품 AS를 지원한다. 손선우기자 sunwoo@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