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올 전기차 2천545대 보급”… 작년比 2배 늘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임호기자
  • 2019-02-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대당 최대 1천900만원 보조금

예산 358억원 확보…이달 접수

포항지역 1천48대로 가장 많아

경북도가 올해 전기자동차 보급 사업을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늘려 총 2천545대를 지원한다. 도에 따르면 전체 전기차 보급 대수 가운데 공공기관(8대)을 제외한 민간보급은 2천537대로 포항이 1천48대로 가장 많고 구미(429대)·경주(315대)·경산(105대)·울릉(100대) 등 순이다.

보조금은 국비에 도비와 시·군비를 더해 결정된다. 국비는 차종·배터리용량·주행거리 등 차량 성능에 따라 최대 900만원까지 차등 지원된다. 도비와 시·군비(승용기준)는 울릉도가 최대 1천만원, 그 밖의 시·군은 6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경북에서 전기승용차를 구매할 경우 승용차는 차종에 따라 대당 최저 1천356만원에서 최대 1천9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받게 된다.

경북도는 올해 전기자동차 보급 확대를 위해 358억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사업의 조속한 시행을 위해 시·군 실정에 따라 2월부터 공고하고 보조금 대상자를 신청받는다. 보급 일정 등 공고문은 시·군 홈페이지와 환경부 충전소 누리집(ev.or.kr)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공고문에 따라 구매를 희망하는 차종의 자동차 대리점(제조사)을 방문해 차량을 계약하고 계약서·신청서 등 서류를 해당 시·군 환경 부서에 제출하면 된다. 제조사 출고 지연 방지와 실구매자 관리를 위해 지원 대상자 선정 후 2개월 이내 차량이 출고되지 않을 경우 선정 지원이 취소되거나 대기자로 바뀔 수 있다.

강석훈 경북도 환경정책과장은 “경북도는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1천624대의 전기자동차를 보급하고, 1천256기의 충전시설을 구축했다”며 “미세먼지를 줄이고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전기·천연가스 등 친환경 차량 보급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