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위 인공위성 발사대’ 첫 시험비행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4-15

13일 성공적인 첫 시험비행을 마친 세계 최대 크기의 제트기‘스트래토’. 연합뉴스
민간 우주개발업체 스트래토론치 시스템즈가 개발한 세계 최대 크기의 제트기 ‘스트래토’가 13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의 모하비 공항·우주항에서 성공적인 첫 시험비행을 마쳤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스트래토는 이날 2시간 반 동안 비행하며 시속 약 173마일(시속 278㎞)까지 속도를 높이고 1만5천 피트(4.6㎞) 높이까지 올라간 뒤 무사히 귀환했다. 스트래토는 ‘하늘을 나는 인공위성 발사대’다.

매머드급 체구의 이 제트기는 로켓을 장착한 인공위성을 싣고 날아오른 뒤, 공중에서 로켓을 우주로 쏘아 올린다.

외관부터 독특하다. 거대한 날개에 두 개의 동체가 달린 형태다. 날개 길이만 117m로 국제 규격의 축구 경기장 사이드라인(100∼110m)보다 더 길다. 지구상의 어떤 비행기보다 긴 날개를 가졌다. 동체 길이도 72.5m에 이르고 조종석도 동체마다 하나씩 달려 있다. 착륙용 바퀴가 28개, 엔진이 6개나 되고, 무게는 227t에 이른다. 튼튼하면서도 가볍게 만들기 위해 알루미늄 대신 탄소섬유 소재를 썼고, 비용 절감을 위해 보잉 747용으로 설계된 엔진과 바퀴를 사용했다. 다만 스트래토의 제작비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성능과 안전성이 검증되면 스트래토는 소형 인공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올리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10.7㎞ 고도로 날아오른 뒤 비행기에서 그대로 로켓에 탑재된 위성을 우주 궤도로 발사한다.

로켓은 483~1931㎞ 상공에서 위성을 전개한 뒤 땅으로 추락하며 유성처럼 불타버리게 된다.

이렇게 발사된 저궤도 위성은 지상의 오지 등에 통신과 광대역 인터넷을 제공할수 있다. 또 지구 관측·정찰 임무도 수행할 수 있다.

시장조사업체 글로벌마켓인사이트는 상업위성 발사 시장이 2024년까지 70억달러로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