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희가극 ‘유쾌한 미망인’ 오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김봉규기자
  • 2018-10-0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대구오페라축제 셋째 초청 작품

오페라하우스·오스트리아 합작

1920년대 파리 배경 러브스토리

라 스칼라 활동 귀도 만쿠시 지휘

4일과 6일 대구오페라하우스 무대에 오르는 오페레타 ‘유쾌한 미망인’. <대구오페라하우스 제공>
프란츠 레하르의 오페레타(희가극) ‘유쾌한 미망인’이 4일(오후 7시30분), 6일(오후 3시)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공연된다. 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세 번째 메인작품으로, 오스트리아 뫼르비슈 오페레타 페스티벌과 합작한 무대다.

‘유쾌한 미망인’은 19세기 파리를 배경으로, 깊이 사랑했으나 이뤄지지 못한 두 남녀의 러브스토리를 코믹하게 풀어낸 작품이다.

주인공이자 미망인인 한나의 막대한 유산과 사랑을 얻기 위해 등장인물들이 만들어내는 긴장감 넘치는 사건들과 재미난 스토리가 왈츠를 비롯한 낭만적인 선율을 타고 관객들의 귀를 사로잡는다.

전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이중창 중 하나인 ‘입술은 침묵하고’, 화려한 성악적 기교로 유명한 ‘빌랴의 노래’ 등 달콤한 선율의 아리아가 가득하다. 일반 오페라와 달리 화려한 춤과 코믹한 줄거리를 특징으로 하는 오페레타의 대표작답게 왈츠·폴로네이즈·마주르카 등 여러 장르의 춤곡을 배경으로 한 흥겨운 파티 장면도 빼놓을 수 없는 관전 포인트다.

1905년 오스트리아에서 초연된 이후 15년간 유럽과 미국 대륙에서까지 큰 성공을 거두며 당시 30대 중반이던 작곡가 레하르를 백만장자의 반열에 올려놓았다.

바이로이트 페스티벌, 라 스칼라 극장 등 유명 오페라극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지휘자 귀도 만쿠시(Guido Mancusi)가 지휘봉을 잡은 이번 작품은 오페라 전문 연주단체 디오오케스트라, 위너오페라합창단 등이 함께한다. 연출을 맡은 레오나르드 프린슬루는 “이번 작품은 1차 세계대전 직후인 1920년대를 배경으로, 당시의 무용과 의상 양식 등을 활용해 20세기 초 프랑스 파리의 풍경을 고스란히 담아낼 것” 이라고 말했다.

매년 여름 호수 위에서 펼쳐지는 60년 전통의 전문 오페레타 페스티벌인 뫼르비슈 오페레타 페스티벌이 준비한 이번 공연에는 마리아 칼라스·페루치오 탈리아비니 국제콩쿠르에서 우승한 러시아 출신 소프라노 에우게니아 두시나가 한나 글로바리 역을, 빈 슈타츠오퍼 출신의 바리톤 마리안 폽이 다닐로 역을, 뫼르비슈 오페레타 페스티벌 예술감독이자 오스트리아 빈 국립음대 교수인 바리톤 페터 에델만이 제타 역을 맡았다. 바리톤 나현규·임봉석·김재환, 메조소프라노 박소진·이아름, 소프라노 소은경 등도 출연해 호흡을 맞춘다. 입장료 1만~10만원. (053)666-6170

김봉규기자 bgki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