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법원·검찰청사 이전 남부정류장 일대가 適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최수경기자 이지용기자
  • 2014-11-0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법원·검찰 의견일치에

市 “전향적 검토” 긍정

대구 법원·검찰청사의 이전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대구시 수성구 만촌동 남부정류장 일대. 이지용기자 sajahu@yeongnam.com
대구 법원·검찰청사(수성구 범어동·4만4천여㎡)의 이전 후보지로 만촌동 남부정류장 일대가 지목되고 있다.

법원과 검찰이 이곳이 적지라는 점에 의견일치를 봤고, 이에 대구시도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2일 대구고등법원에 따르면 최근 최우식 대구고법원장과 박성재 대구고검장이 만나 법원·검찰청사의 이전지로 남부 정류장 일대가 가장 적합한 지역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에 고법·고검의 실무진은 대구시에 이 같은 의견을 전달했다. 시는 이 안을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법원 측은 수성구 수성의료지구를 이전지로 점찍었지만, 이미 조성계획이 완료됐다며 대구시가 난색을 표명해 물밑으로 다른 후보지를 물색해왔다.

남부정류장 일대는 2012년 법원과 검찰이 청사이전 추진협의회를 구성할 당시, 후보지로 거론됐던 곳이다. 당시에는 인근에 군부대가 있어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법원과 검찰이 남부정류장 일대를 다시 주시하게 된 것은 남부정류장이 동대구복합환승센터 건립 계획안에 따라 이전이 이미 확정된 상태인 데다, 도시철도 2호선 역사(만촌역, 담티역)에 인접해 접근성이 좋기 때문이다. 특히 검찰의 경우 미결수가 수감된 대구구치소가 가까이 있어 피의자 호송업무도 수월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고법 관계자는 “법원과 검찰이 고심 끝에 남부정류장이 청사 후보지로 가장 적합하다는 쪽으로 결론을 내렸다”며 “현 범어동 청사와 가까운 곳에 이전되면 이른바 ‘법조타운’을 형성하는 한 축인 변호사 사무실이 같이 이동해야 하는 부담도 어느 정도 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시도 일단 긍정적이다. 정태옥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일단 검토 중이다. 다만 정류장 일대 주변이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로 상당 부분 묶여있고, 사유지도 많아 실제 필요한 부지(9만9천여㎡·3만평)를 확보하는 데는 여러 난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법원청사는 1973년 건립된 뒤 5차례나 증축했지만, 업무공간이 좁고 낡아 이전 필요성이 계속 제기돼 왔다. 검찰은 2000년 검찰청사 마당에 신관건물(7층·연면적 8천500㎡)을 별도 신축, 어느 정도 공간을 확보한 덕에 청사이전에 대해 법원만큼 다급하지는 않은 상황이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