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이상시문학상 이수명 시인 “현대인의 슬픈 삶을 詩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김은경기자
  • 2014-11-1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천재시인 이상의 아방가르드 정신을 비판적으로 발전시키고, 선불교적 감성과 사유를 널리 알리기 위해 제정된 제7회 ‘이상시문학상’의 올해 수상자로 이수명 시인이 결정됐다.

수상의 영광을 안겨준 작품은 ‘마치’ 외 4편이다. 이상시문학상은 그동안 이승훈, 정진규, 송찬호, 박의상, 송재학, 김언희 시인 등이 수상했다.

이번 수상작에 대해 이승훈, 유안진, 송준영 심사위원은 “‘내 마음이 죽은 잎들을 뒤집어쓰고’ 거리에 서 있을 때 화자는 아름답고 슬픈 세계로 들어간다. 이건 우리 현대인의 삶의 조건이다. 결국 허무, 불안, 고독은 슬픈 삶, 슬픈 시를 탄생하게 했다”라고 평했다.

시상식은 12월4일 서울 유심문화원에서 열린다.

김은경기자 enigma@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