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올해 40억 투입해 사회적 기업 일자리 530개 창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홍석천기자
  • 2017-03-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경북도가 올해 사회적기업 81곳에 40억원을 투자해 일자리 530개를 창출한다. 도는 87개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 지속성과 고용창출 가능성 등을 심사해 자립 가능성이 큰 사회적기업 81곳을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선정된 기업은 인건비와 사회보험료 등 1인당 최대 월 103만원을 지원받는다. 단 채용인원의 30% 이상을 장애인·고령자·장기실업자·결혼이주여성 등 취약계층을 고용해야 하며, 일자리제공형 사회적기업의 경우엔 50% 이상 유지해야 한다.

올 1월 기준 도내 사회적기업은 노동부 인증기업 96개 등 모두 208개에 달하며, 매년 700여개의 취약계층 일자리를 만들고 있다. 경북도는 스타사회적기업 선정 등 선진모델 발굴, 청년 사회적기업가 양성, 사회적기업 제품 및 서비스 개선, 판로지원 및 PB상품 개발 등 사회적기업의 지속성장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홍석천기자 hongsc@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2017마라톤

2.28

환경정책과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