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사드보상 확정…대구 잇는 고속道·경전철 건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박현주기자
  • 2017-04-0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드배치 성주군 정부지원 9개 사업

김천엔 民·軍종합병원 등 검토

성주∼대구 고속도로 건설 등 9개 정부지원 사업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가 배치되는 성주지역의 보상책으로 확정됐다. 성주군은 4일 정부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지원을 약속받았다며 조만간 사드부지 공여를 위한 자치단체 의견서를 국방부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주군에 따르면 성주지역 지원 사업은 국무조정실 주관으로 관계 부처에서 합동으로 검토해 최종 확정됐다. 9개 사업 내용은 △대구∼성주 고속도로 건설(8천억원) △대구∼성주 경전철 건설(5천억원) △대구∼성주 국도 30호선 병목지점 교차로 개설(120억원) △초전면 경관 정비 및 전선 지중화(25억원) △주한미군 공여구역 특별법 개정에 따른 성주참외 군부대 납품 △새터민 교육 제3 하나원 건립 우선 지원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관광자원 개발 △풀뿌리 기업 육성 등이다. 확정된 지원사업은 성주군이 그동안 사드 배치에 따른 보상책으로 정부에 줄기차게 요구한 내용과 거의 동일하다. 성주군 관계자는 “성주발전을 100년 앞당길 첫걸음을 막 뗐다. TF를 구성해 중앙부처, 대구시, 경북도 등과 긴밀히 협의하겠다”며 “지역민의 마음이 치유되고 지역 내 갈등도 하루빨리 종식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사드 피해가 우려되는 김천지역 보상사업도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정부는 김천지역 지원사업으로 △혁신도시 내 민·군종합병원 건립(8천억원) △농소·남면 농업진흥지역 해제 등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김천시는 지원사업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다.

김천시 관계자는 “시민 반대운동이 계속되고 있고 전자파 유해성 검증이 불충분한 상황에서 시가 지원사업을 언급하면 사드 배치에 찬성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드러냈다.

성주=석현철기자 shc@yeongnam.com
김천=박현주기자 hjpark@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제2회 금오 전국 시낭송대회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