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바른정당` 장제원·김성태·홍문표·권성동·황영철 등 14명 탈당, 자유한국당 홍준표 지지 …조국 교수·누리꾼 "힘내라 유승민" 응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팀기자
  • 2017-05-0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바른정당 의원 13명이 2일 오전 탈당을 결정,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해당 의원은 13명은 김재경, 박순자, 이군현, 권성동, 김성태, 김학용, 여상규, 이진복, 홍문표, 홍일표, 황영철, 장제원, 박성중 의원이다.

전날 홍준표 후보와 회동을 함께 했던 정운천 의원은 명단에서 빠졌는데, 정 의원은 5일 지역구에서 개별 탈당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이날 탈당선언문에서 “오늘 바른정당 소속 국회의원 13명은 보수단일화를 통한 정권 창출을 위해 바른정당을 떠나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지지하기 위해 이 자리에 함께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저희들은 지난 1월 보수의 새 가치를 걸고 대한민국 만들어보자는 의기로 바른정당을 창당했는데, 그런 저희들이 오늘의 이러한 결정을 내리는데있어 깊은 고뇌와 함께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며 “지금 우리나라의 정치·경제·안보가 위급하고 중차대한데, 이런 상황에서 보수의 대통합을 요구하는 국민적 여망을 외면할 수 없었다”고 했다.


이들은 “그동안 저희는 유승민 후보에게 보수후보 단일화를 촉구하며 의총, 당대표 권한대행 면담, 다수 의원 의견의 형식 등 그간 많은 노력을 했고, 어제(1일)은 공동선대위원장단이 유 후보를 만나 설득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7일 앞으로 다가온 선거에서 홍 후보의 승리를 위해 보수가 대통합해야 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유승민 후보를 향해 “정치 양아치들에게 굴복하지 마라”고 주문했다.


조국 교수는 2일 자신의 트위터에 "유승민 등에 정치 양아치들의 칼 14개가 꼽혔다. 앞으로 몇 개가 더 꼽힐 것인가? 유승민은 무너질 것인가, 피 흘리며 완주할 것인가?"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나는 문재인 지지자지만, 바른정당 사태를 접하며 유승민과 남경필에게 “힘내라!”고 응원하고 싶다. 정치 양아치들에게 굴복하지 마라"고 썼다.


그는 또 "세불리 하자 자당 대선 후보 등에 칼을 꼽고, 탈당했던 정당으로 바로 복귀하는 국회의원들의 행태를 보니, 한국에서 의원내각제 도입은 머나먼 미래 일이다"고 비판했다.


한편, 누리꾼들은 유 후보에 대한 응원을 보내고 있다. SNS 상에는 "제대로 된 보수는 유 후보밖에 없다. 보수 개혁 완수해달라", "진정한 보수다. 끝까지 가야 한다"라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진보 지지자들로부터도 유 후보에 대한 응원이 답지하고 있다. 한 정의당 지지자는 "우리나라에도 건강한 보수가 필요하다. 유 후보는 토론이 가능하고 건전한 대화가 가능한 좋은 정치인"이라며 응원했다.

지난달 25일 JTBC 대선주자 토론회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유 후보를 향해 외친 "굳세어라 유승민"을 인용하는 댓글도 이어지고 있다.

탈당을 결행한 바른정당 의원들에 대해서는 냉소적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한 누리꾼은 "바른정당 의원들, 며칠 전까지 '낡은 보수'라고 비판하던 자유한국당은 그대론데 이제 그 당으로 돌아간다고 한다. 참을 수 없는 가벼움"이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이러니 정치인, 정치혐오가 생긴다. 이제는 분노도 아깝고 혐오스러울 뿐"이라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장제원, 김성태, 황영철 전 바른정당 의원 등 탄핵 정국과 국정감사를 통해 대중적으로 높은 인지도를 쌓은 의원들에 대한 실망섞인 반응도 나왔다. 한 누리꾼은 "이 사람들은 좀 다른 줄 알았는데 똑같다"라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한편에서는 "유 후보의 지지율이 너무 안 나온다. 5%가 나오지 않으니 당내 혼란이 야기되는 건 피할 수 없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