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나라가가 발표한 랜섬웨어 바이러스 공격 예방법…인터넷 선 뽑고 윈도우 업데이트부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팀기자
  • 2017-05-1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보호나라 홈페이지 캡처
세계 각국에 확산 중인 워너크라이(WannaCry) 랜섬웨어 공격이 오늘(15)일 본격적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커지자 정부는 랜섬웨어 예방을 위한 발빠른 대처 요령을 배포했다.

랜섬웨어는 중요 파일을 암호화한 뒤 이를 복구하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이다. 감염된 IP로 접속하면 중요파일이 암호화되는 피해를 볼 수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보안 전문 사이트 `보호나라`를 통해 랜섬웨어 예방을 위한 보안공지 메뉴얼을 게재했다.


보호나라에 따르면 컴퓨터를 켜기 전 랜선을 뽑고, 와이파이를 끈 후 파일·장치 공유 기능을 해제한 뒤 PC에 재접속 한다. 이후 인터넷에 연결해 백신 프로그램을 업데이트하고 악성코드 감염 여부를 검사하면 된다.


윈도 10 버전은 자동으로 보안 패치가 업데이트되기 때문에 큰 문제가 없지만, 윈도 7 이하 버전은 설정에 따라 업데이트가 제때 이뤄지지 않는 경우가 흔해 피해를 볼 가능성이 있다. 이에 따라 윈도우 보안 패치를 실행해 백신 프로그램을 업데이트해야 한다.
 
윈도우 7과 10을 비롯한 윈도우 비스타 이상 버전은 `제어판` 메뉴에서 `윈도우 업데이트`를 실행하면 되고,  MS가 보안 지원을 중단한 옛 윈도우 버전은 MS 업데이트 카탈로그 사이트에서 보안 패치를 다운로드 받아 설치할 수 있다.

한편, 미래부 송정수 정보보호정책관은 “아직까지 국내 피해는 소규모로 파악되고 있으나 기업들의 근무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월요일은 대규모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높다”며 “이번 대국민 행동요령을 적극 시행하는 한편, 평상시에도 기본적인 보안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칠곡호국평화기념관

행복더하기 UCC사진공모전

독도문예대전

영남일보 국제축구대회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