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고용 쇼크에도…靑 소득주도성장 고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영란기자
  • 2018-08-2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장하성 “고통 따르지만 속도낼 것”

경제위기론 정면돌파 의지 천명

여권 일각 정책선회 목소리 커져

문재인 대통령에 이어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도 주말과 휴일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한 추진 의지를 거듭 밝히며, 최근 발표된 ‘고용·분배 쇼크’로 빚어진 위기론을 정면돌파하고 나섰다.

장 정책실장은 26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최근 악화된 경제지표에 대해 송구하다고 유감을 표명한 뒤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아니라면 과거의 정책방향으로 회귀하자는 것이냐”고 반문하면서 “하반기에는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 정책 추진에 더욱 체계적이고 과감하게 속도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실장은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해 난관을 극복해 나갈 것이며, 이제 시작단계로 문재인정부의 예산과 정책이 실행된 지 아직 1년도 되지 않았다”며 “정부의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은 선택의 문제도, 선후의 문제도 아닌 반드시 같이 가야 할 필연의 관계”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과거 정부와 같이 당장 눈앞에 보이는 성과를 위해 부동산·토목건설 경기를 부추기는 정책에는 의존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계획경제 이후 50여년간 지속한 경제구조를 바꾸고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으로 전환하는데 고통이 따르지 않는다고 말할 수 없다”면서 “하지만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서는 우리 세대가 현재의 경제구조와 체질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25일 서울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 영상축사에서 “우리는 올바른 경제정책 기조로 가고 있다”며 소득주도성장 정책 고수 의지를 재천명했다.

그러나 야권은 물론, 여권 일각에서도 정책 선회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26일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 폐기와 함께 경제라인 책임자의 경질을 촉구했다. 특히 김광두 대통령 직속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등 여권 내에서도 소득주도성장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놔, 청와대의 정면돌파 의지에도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이영란기자 yrle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