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의 성악가가 들려주는 ‘오페라 희극과 비극’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김봉규기자
  • 2019-04-0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어울아트센터서 콘서트 오페라

11일 희극 13일엔 비극 선보여

어울아트센터는 상주단체인 CM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 콘서트 오페라 ‘희극과 비극의 두 얼굴(Comedy & Tragedy)’을 선보인다.

오는 11일에는 희극을, 13일에는 비극을 공연한다. 10명의 성악가들이 오페라의 대표 희극과 비극을 공연하는 실험적인 무대이다. 구본광<사진>이 예술감독을, 서찬영이 지휘를 맡는다. 그리고 소프라노 이정아·배진형·구수민·김상은, 테너 김지호·현동헌·박신해·노성훈, 바리톤 방성택·제상철이 출연한다.

오페라의 하이라이트만 담은 콘서트 오페라는 화려한 무대의 도움 없이 오로지 음악이 주는 색다른 감동을 선사한다.

11일 희극 무대에서는 오페레타 ‘유쾌한 미망인’과 ‘박쥐’의 주요 곡들을, 13일에는 베르디의 작품 중 가장 비극적인 오페라 ‘운명의 힘’과 ‘가면무도회’의 주요 아리아와 중창곡을 연주한다. 입장료 2만원. (053)322-5120

김봉규기자 bgki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