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알베르토 친지들 '극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12-0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이태리 오징어순대집'이 무난한 첫 성적표를 받았다.

2일 첫 방송된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이태리 오징어순대집'에서는 알베르토가 자신의 고향인 미라노로 돌아가 샘 오취리, 데이비드 맥기니스와 한식당 개업을 준비하는 과정이 담겼다.


방송은 "한국에 정착한 지 12년째, 방송인이 된 것도 6년째. 나에겐 꿈이 생겼다. 바로 내 고향에 한식당을 여는 것이다. 내 고향은 물

사진:jtbc '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방송 캡처
의 도시 베네치아 근교의 작은 도시 미라노다"는 알베르토의 고백으로 시작됐다.


알베르토의 꿈을 향한 여정에 동행할 멤버로 샘 오취리, 데이비드 맥기니스가 합류했다. 세 사람은 한식당 개업을 위해 출국 한 달여 전부터 함께 요리 연습을 하며 본격 준비를 시작했다. 이들은 한식당의 시그니처 메뉴인 '오징어순대', '떡갈비' 등을 배우기 위해 전문가를 찾아가 비법을 배우는 등 열성적인 모습을 보였다.


개업 전날에는 알베르토의 가족과 친구들을 초청해 요리를 대접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이 과정에서 장사 초보인 세 사람은 낯선 주방과 촉박한 시간에 고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럼에도 노력은 이들을 배신하지 않았다. 시간은 조금 오래 걸렸지만, 세 사람은 신중하게 요리를 완성했고 가족과 친구들은 극찬을 보냈다.

드디어 개업날이 찾아왔다. 첫 영업을 앞두고 요리를 준비하던 샘 오취리는 "가나 사람이 이탈리아에서 김치찌개를 굽는 이 상황이 너무 웃긴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첫 번째 손님도 등장했다. 바로 현지 셰프였다. 이들의 요리는 까다로운 이탈리아인들의 입맛을 만족시킬 수 있을까?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2월 2일 첫 방송된 JTBC '이태리 오징어순대집'은 전국 유료방송가구 기준 시청률 3.060%를 기록했다.

'냉장고를 부탁해' 마지막회 시청률 1.94%보다 높은 수치이다. '냉장고를 부탁해'가 종영 전 1-2%대 시청률을 기록한 것을 감안할 때 '이태리 오징어순대집'의 첫 성적표는 안정적이다.

'이태리 오징어순대집'과 동시간대 방영된 MBN '자연스럽게'는 1.4%,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는 1.3%, TV조선 '인생감정쇼 얼마예요'는 3.2%,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재)'은 1.2%를 나타냈다.


'이태리 오징어순대집'은 이태리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샘 오취리, 데이비드 맥기니스와 함게 12년 만에 고향인 미라노로 돌아가, 오징어순대를 비롯해 그가 즐겨먹는 메뉴의 특별한 한식당을 오픈해 벌이지는 일들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