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백기’에도…佛‘노란조끼’시위 계속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12-06


정부, 유류세 인상 6개월간 보류

시위대 “올려온 稅 원상 복귀하라”

지난달 17일 유류세 인상으로 촉발돼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한 프랑스의 ‘노란 조끼’ 시위가 기존 입장에서 후퇴한 정부의 움직임에도 이번 주말 계속된다. 시위대는 정부의 조치가 “너무 늦었다"고 비판하면서 이제는 에마뉘엘 마크롱 정부의 정책 기조를 정면으로 겨냥하는 모양새다.

AP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정부는 최근 수십 년 사이에 벌어진 최악의 대규모 시위 사태에 굴복, 애초 내년 1월 시행예정이었던 유류세 인상 조치를 6개월 늦추겠다고 4일(현지시각) 발표했다.

내년 5월까지 천연가스와 전기요금도 동결하겠다고 밝혔지만, 함께 발표될 것으로 추정됐던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었다. 시위가 격화하면서 지난 주말 파리에서 벌어진 시위로 130명 이상이 다치고 412명이 체포됐다. 샹젤리제 주변의 상점은 약탈당하고 차량은 불태워졌으며, 개선문은 낙서가 새겨지고 훼손되는 피해를 봤다. 프랑스의 100개 고등학교 학생들이 시위에 가세했고, 마르세유의 한 고등학생들은 학교 앞에서 경찰과 충돌까지 했다. 프랑스 관리들에 따르면 이번 시위로 모두 4명이 사망했다.

‘노란 조끼’ 시위대의 대변인 격인 벤자맹 코시는 “프랑스인들은 과자 부스러기를 원하는 게 아니라 빵을 원한다"면서 그동안 올려온 유류세를 원상복귀 하라고 요구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