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앞바다서 규모 4.1 지진…포항 약한 흔들림, 피해 사례는 없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김기태기자
  • 2019-02-1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지진감지신고 경북 10건, 경남 10건, 울산 6건, 창원 3건, 부산 2건, 대구 2건

[포항]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1년 만에 포항 앞바다에서 발생했다. 일부 포항시민들이 약간의 흔들림을 감지할 정도였으며, 피해 사례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53분 38초쯤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 해역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6.16도, 동경 129.90도이며 지진 발생깊이는 21㎞다. 이어 이날 오후 2시 12분 38초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45㎞ 해역에서 규모 2.5의 지진이 났다. 발생 위치는 북위 36.16도, 동경 129.85도이며 깊이는 21㎞다.
 

규모 4.1의 지진으로 경북은 물론 부산 지역에서도 진동이 감지됐다. 포항 북구 시민 김모씨(44)는 "주말을 맞아 TV를 보고 있는 약간의 진동을 느꼈다"고 말했다.


소방청에 따르면 지진을 느꼈다는 유감 신고는 이날 오후 2시까지 경북 10건, 경남 10건, 울산 6건, 창원 3건, 부산 2건, 대구 2건 등이 들어왔다. 유감 신고 외에 지진과 관련한 119 문의 전화는 35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난 것은 정확히 1년 만이다. 지난해 2월 11일 오전 5시 3분 3초쯤 포항 북구 북서쪽 5㎞ 지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해 40여명이 부상하고 4만여건의 피해가 신고된 바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지역이지만 평소보다 규모가 크다"며 "해일(쓰나미)는 없을 것이며 앞으로 혹시 있을 수 있는 지진에 대비해 계속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이날 지진으로 인해서 피해가 접수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 포항제철소 등 포항 지역의 철강업체도 지진에 영향을 받지 않아 정상 조업을 하고 있다. 김기태기자 ktk@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