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7년째 설립 두고 찬반 엇갈린 영천시설관리공단 오늘 결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유시용기자
  • 2019-10-2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지난해 시의회 설립조례안 유보

김선태 의원 촉구로 논의 재점화

[영천] 7년여간 찬반이 팽팽히 맞서온 영천시 시설관리공단(가칭) 설립 여부가 28일 최종 결정될 전망이다. 현재 시설관리공단 설립 조례안이 영천시의회에 계류 중이며, 이날 개최될 시의회 총무위원회에서 다뤄진다.

시설관리공단 설립 조례안 및 설립자본금 출자 동의안 등은 지난해 12월 시의회에서 유보됨에 따라 수면 아래로 가라 앉은 상태였다. 하지만 지난 21일 제201회 시의회 임시회에서 김선태 시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공단설립 필요성을 주장하면서 재논의되기 시작했다. 김 시의원은 “공공시설물 증가에 따른 관리·운영의 효율성 부족과 전문성 결여로 수익증대 및 비용절감의 노력 등이 부족해 비용지출이 증가하고 있다”며 “효율적 관리·운영을 위해 공단 설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영천시는 2013년부터 문화·관광·주차장 등 공공시설이 크게 증가하자 이 같은 시설을 통합 관리할 시설관리공단 설립을 추진해 왔다. 시는 공단을 설립 운영할 경우 공익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충족하면서 연간 운영비를 현재에 비해 20~30%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밖에 산재한 시설을 관리하는 데 따른 업무과중, 경상경비 과다 지출, 전문성 결여 등의 문제점도 해결될 것이라는 판단이다. 하지만 일각에선 설립에 따른 초기 자본 과다 투자, 조직의 비대화에 따른 방만한 경영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시에 따르면 현재 시가 직접 운영관리하는 공공시설물은 36곳이며, 이 가운데 경상수지 비율이 50%가 넘는 운주산 자연휴양림, 보현산 집와이어 등 9개 시설은 시설관리공단에 넘긴다는 계획이다. 앞서 시는 2017년 9월 행정안전부가 지정한 전문기관인 지방공기업평가원에 시설관리공단 설립 타당성 검토용역을 의뢰했다. 지방공기업평가원은 지난해 용역보고회에서 설립이 타당하다고 밝혔다. 평가원이 제시한 시설관리공단 적정 자본금은 5억원, 인원은 이사장 등 69명(기간제 48명 포함)이다. 영천시가 100% 출자하는 독립법인 형태다.

유시용기자 ysy@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